안산시, 내년부터 하수도 사용료 최대 150원 인상
안산시, 내년부터 하수도 사용료 최대 150원 인상
  • 최상훈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2.02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내년 1월(올 12월 사용분)부터 하수도 사용료를 1㎥당 가정용은 30원이 인상되며 업종별 사용구간에 따라 최대 150원까지 인상된다고 2일 밝혔다.

하수도 사용료 인상은 처리 원가 대비 낮은 하수도 사용료를 현실화하는 한편 재난 예방을 위한 하수도 기반시설 확충과 노후화된 하수도 시설개선을 위한 재원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서다.

시는 이를 위해 지난 6월 소비자 정책심의위원회 의결을 통해 물가에 미치는 영향과 시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고려해 내년 1월부터 요금을 인상하기로 하고 현재 67.34%(2018년도 결산기준)의 요금 현실화율을 2022년까지 100%로 점진적으로 올릴 계획이다.

가정용, 일반용, 대중탕용, 산업용으로 구분된 업종별 사용료는 가정용(1∼20㎥ 기준)은 1㎥당 180원에서 210원으로 30원이 오르고, 일반용(1∼50㎥ 기준)은 330원에서 390원으로 60원, 대중탕용(1∼1천㎥ 기준)은 290원에서 340원으로 50원, 산업용은 1㎥당 380원에서 450원으로 70원이 인상된다.

요금이 인상되면 가정용 기준으로 한 달 평균 24㎥의 물을 사용하면 4천680원에서 5천480원으로 800원 더 부담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하수도 사용료 인상으로 확보되는 추가 재원은 시민들의 기본적인 생활기반인 노후화 된 하수관거 정비 및 공공하수처리시설 운영에 쓰일 계획"이라며 "친환경 하수처리로 시민이 만족하는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에 노력할 것이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이해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