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4계단 뛰어오르며 선두권 진입 청신호... 2019년 11월 식품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4위
농심, 4계단 뛰어오르며 선두권 진입 청신호... 2019년 11월 식품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4위
  • 문혜경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2.04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밥감성 고추장찌개면' 출시
‘강황쌀국수볶음면’ 출시
‘사랑의 김장김치 나누기’ 봉사활동 진행

농심이 지난 10월보다 총 브랜드평판지수에서 상승률을 이끌며, 식품 상장기업 브랜드평판에서 깜짝 등장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28일 “식품 상장기업 63개에 대해 2019년 10월 26일부터 2019년 11월 27일까지의 식품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37,449,948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농심이 4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 사회적가치로 나누게 되며, 식품 상장기업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사회공헌지수로 분석하였다”며, “지난 2019년 10월 식품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41,466,873개와 비교하면 9.69%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 대화량, 시장의 평가, 사회에 대한 공헌도로 측정 된다.

4위, 농심 브랜드는 참여지수 168,606 미디어지수 234,058 소통지수 258,774 커뮤니티지수 356,753 시장지수 518,367 사회공헌지수 445,573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982,130로 분석되었다.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 1,734,077와 비교하면서 14.30% 상승했다.

구 소장은 “농심 브랜드는 우수한 사회공헌지수를 보이며, 총 브랜드 평판지수의 상승을 이끌었다”며, “다만, 커뮤니티지수에서 5위 동서에 크게 뒤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농심이 한국 고유의 식재료이자 해외에서 매콤한 별미 소스로 각광받는 고추장의 맛과 느낌을 제대로 살린 '집밥감성 고추장찌개면'을 출시했다. 고추장찌개 본연의 얼큰한 맛을 위해 특유의 감칠맛과 은은한 매운맛을 자랑하는 순창고추장을 고추장 양념소스에 담았으며, 멸치와 각종 야채 등으로 찌개 양념분말을 만들어 진하게 끓인 찌개 육수의 맛을 살렸다.

더불어 다양한 야채와 강황으로 건강을 더한 ‘강황쌀국수볶음면’을 출시했다. 소스와 건더기에 육류를 사용하지 않아 채식주의자도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으로 육수 대신 간장과 고추 등으로 매콤하고 고소한 볶음소스를 만들고 각종 야채를 더해 맛을 냈다.

또한 농심켈로그와 TGI 프라이데이스가 이색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에피타이저와 디저트 메뉴를 선보인다. 닭가슴살을 통귀리 시리얼에 묻혀 튀겨 바삭하고 고소한 맛이 특징인 크런치 치킨 스트립과 통귀리 시리얼 사이에 아이스크림을 넣어 만든 아이스크림 오트샌드를 출시해 한정 판매한다.

이어 최근 서울 대방동 동작노인종합복지관에서 ‘사랑의 김장김치 나누기’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날 참여한 농심 임직원들은 김장김치 450포기를 담가 지역 소외계층 110여 가구에 직접 전달했으며, 앞서 서울 상도동 일대에서 연탄 나눔 봉사활동도 진행했다.

한편,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최근 3개월 동안 식품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결과에 대해 “1위 오리온의 강세속에 2위 오뚜기, 3위 CJ제일제당이 선두 도전을 하고 있으며, 4위 농심이 급부상해 ‘빅3’를 넘보고 있다”며, “5위 동서는 다시 선두권에서 멀어졌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