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농촌버스노선 20년 만에 전면 개편
괴산군, 농촌버스노선 20년 만에 전면 개편
  • 최상훈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2.06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괴산군 대중교통 노선이 20년 만에 전면 개편된다.

괴산군은 시내버스 노선을 내년 1월 1일부터 개편해 운행하고 이에 앞서 한 달간 시범 운행에 들어간다고 6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시내버스 지선·간선 노선 통폐합 및 신설을 통해 기존 74개의 노선을 30코스 총 58개 노선(▲병합노선 15개 ▲증회노선 29개 ▲감회 노선 10개 ▲기존유지노선 4개)으로 변경해 운영한다.

학생 및 직장인의 등·하교와 출·퇴근에 지장이 없도록 버스 운행 시간을 조정했다는 게 군의 설명이다.

특히 군은 운행노선과 운행 시간 변경에 따른 주민 불편을 줄이기 위해 변경시간표를 정류소와 차량 내부, 공공장소 등에 부착하고 배부할 계획이다.

군은 또 맞춤형 버스 서비스인 농촌형 교통 모델사업을 추진해 노선개편으로 발생하는 교통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고 BIS(버스 정보시스템) 도입으로 이용객들에게 버스 정보를 실시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노선개편은 불합리한 노선 조정을 통해 이동 편리성과 접근성을 제고하고, 방문객들이 보다 편리하게 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추진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교통여건 변화에 적극 대응해 군민의 대중교통 이용 편의를 높이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