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 17개 광역시·도와 함께 지역·산업 고용포럼 종합 회의 개최
고용노동부, 17개 광역시·도와 함께 지역·산업 고용포럼 종합 회의 개최
  • 최상훈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2.06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산업 중심 일자리 문제 해결의 추진 성과 정리 및 공유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는 17개 광역시.도와 지역의 고용전문가들이 참석하는 '지역.산업 고용포럼 종합 회의'를 12월 6일(금) 오전 10시 30분에 서울 삼정호텔(서울 강남구 소재)에서 개최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2019년 한 해 동안 지역.산업별 일자리 네트워크가 추진해 온 지역의 주력 산업별 일자리 문제의 해결 사례를 지방자치단체 등과 공유하고, 포럼에 참여한 전문가들의 정책제언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일자리 문제 해결 사례는 그간 네 차례의 권역별 포럼에서 다루지 못한 지역을 중심으로 발표됐다.

대구.자동차 일자리 네트워크는 지역 자동차 부품기업의 자금난을 해결하기 위해 대구시, 대구은행 등 지역 유관기관과 함께 지역 밀착형 상생기금을 만들어 긴급 금융지원을 한 사례를 소개했다.

인천.뿌리산업 일자리 네트워크는 근로환경개선지원을 통해 기반 산업인 뿌리산업의 취업기피요인을 해결하고, 맞춤형 동행면접으로 취업을 지원한 성과를 발표했다.

포럼에서 전국 지역.산업별 일자리 문제 해결을 자문해 온 한국고용정보원 주무현 박사는 한 해 동안의 포럼 활동을 정리하고 지역.산업별 일자리 정책 발전방안을 제언했다.

주 박사는 지역.산업단위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지역 일자리 유관기관 간의 협력을 통한 민주적 협력관계(거버넌스) 구축이 중요하다고 하면서, 올해 시작된 지역.산업별 일자리 네트워크가 유관기관 간 협의를 바탕으로 지역 단위에서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임을 언급했다.

이 날 포럼에 참석한 나영돈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은 “지역의 주력 제조업의 침체가 지역의 고용위기로 나타나기 전에 네트워크를 중심으로 일자리 문제 해결에 면밀히 대응해 나갈 필요가 있다”며, “전국 일자리 네트워크가 올해의 활동 경험을 바탕으로 내년에는 보다 구체적인 성과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