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인기관 ㈜케어라풋 "몸캠피싱, 누구나 범죄에 노출될 가능성이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해"
법인기관 ㈜케어라풋 "몸캠피싱, 누구나 범죄에 노출될 가능성이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해"
  • 김상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2.09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신의 발달로 획기적으로 생활 편의가 개선 되었지만, 그로 인해 개인정보 유출이나, 사생활 침해 등의 각종 피해를 입는 경우 또한 많아졌다. 아직까지 상대방의 휴대폰에 악성코드를 심어, 개인정보를 빼내는 식의 ‘피싱’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데, 최근에는 상대방의 알몸 동영상을 찍어 협박하는 이른바 ‘몸캠피싱’의 피해 사례가 늘고 있다.

몸캠피싱은 사이버 공간 상에서 이뤄지는 범죄이기 때문에, 단속이 매우 어려우며, 피해를 입었다고 하더라도, 피해자는 가해자에 대해서 알고 있는 것이 없기 때문에, 접수 하는 것 조차도 어려울 수 있다. 때문에 사이버 공간 상에서는 본인 스스로가 이러한 범죄에 노출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데, 만약 동영상유포협박, 영통사기, 핸드폰해킹 몸캠피싱을 당했다면, 한국 몸캠피싱 대응센터 법인기관 ㈜케어라풋에서 긴급지원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케어라풋은 몸캠피싱을 비롯, 영통사기, 휴대폰 해킹 등의 사이버 범죄를 단속하고, 긴급해결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몸캠피씽의 경우에는 알몸 동영상을 빌미로 협박 하는 것이기 때문에, 동영상 유포를 원천 차단 하는 것으로 비교적 쉽게 피해를 방지할 수 있다. 그러나 웹상에서 동영상이 확산되는 것은 순식간의 일이기 때문에 무엇보다 빠른 대처가 절실한 상황이다.

피싱 조직의 요구에 응하지 않으면 금전적인 피해는 막을 수 있겠지만, 악의적인 목적으로 동영상을 유포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이를 차단하기 위해, 악성코드를 분석하고 유출된 정보나 동영상을 제어할 수 있다. 사이버 캡스는 24시간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으며, 몸캠피싱을 당했다면, 한시라도 빨리 신고 접수를 하는 것만이 유일한 해결책이다.

한국 몸캠피씽 대응센터 법인기관 ㈜케어라풋 대표 홈페이지에서는 피싱의 유형이나 사이버 범죄 유형을 확인해볼 수 있으며, 홈페이지에서 몸캠피씽 긴급해결지원 신청도 할 수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