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키우기 좋은 특화 커뮤니티시설 갖춘 아파트 주목....‘파주 신혼희망타운’ 공급
아이 키우기 좋은 특화 커뮤니티시설 갖춘 아파트 주목....‘파주 신혼희망타운’ 공급
  • 김민석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2.10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아관련 커뮤니티 확충… 연령대별 아이들 키우기 적합한 특화시설 눈길

아이 키우기 좋은 여건을 갖춘 아파트가 뜨고 있다. 주택시장에서 어린 자녀를 둔 3040실수요자들이 늘어나면서 안심통학단지나 아이들을 위한 커뮤니티시설을 갖춘 단지가 높은 평가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단지 내 경로당, 피트니스센터 등 기존 커뮤니티시설보다 단지 내 어린이집, 실내놀이터, 방과후돌봄, 공동육아방 등 육아 및 교육시설이 조성돼 아이 키우기에 적합하고 거주 만족도를 높여줄 시설들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부동산 관계자는 “최근 신혼희망타운을 중심으로 육아 커뮤니티시설을 갖춘 아파트가 늘어나고 있다”고 전하며 “단지 내 어린이집, 돌봄서비스 등 시설의 경우 맞벌이 젊은 부부의 양육부담을 완화시켜주며 주거환경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상황이 이러한 가운데, LH가 파주운정3 A26블록과 파주와동 A1블록에 신혼희망타운을 공급한다. 파주운정3 A26블록은 총 728세대 (공공분양 486세대), A1블록 총 434세대 (공공분양 290세대) 규모로 공고 예정일은 12월 20일이다.

LH의 신혼희망타운은 단지 내 종합보육센터를 공적인 돌봄 서비스와 연계해 ‘보육·교육·놀이 및 가족의 문화·여가가 결합된 신개념 가족커뮤니티 공간을 특화 조성할 계획이다. 이는 아이 키우기 좋은 양육환경을 제공하고 신혼부부의 여가생활을 위한 시설을 함께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파주 신혼희망타운은 다양한 교통환경을 갖췄다. GTX-A노선이 지하철 3호선 연장을 추진 중이며, 제2외곽순환도로(예정), 서울~문산고속도로(예정)를 시작으로 파주로, 동서대로, 제2자유로를 통한 사통팔달 교통망으로 출퇴근 시간을 단축시켜 준다.

편의시설도 풍부하다. 이마트, 홈플러스, 신세계프리미엄아울렛 등이 위치해 있으며 메가박스, 롯데시네마, 운정 스포츠센터 등 다양한 문화·레저시설이 있어 생활 전반에 편리성을 더했다. 또한, 차로 20분 거리 안에 헤이리예술마을, 파주출판단지 등 관광·여가시설이 인접해 있어 여가생활을 즐기기에 우수하다.

파주운정3 A26블록은 단지 주변에 초·중·고교가 모두 신설될 예정으로 등·하교가 안전한우수한 교육환경을 갖출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GTX-A노선(2023년 예정)도 가깝게 위치해 서울역까지 약 20분 대, 삼성역까지 약 30분 대로 이동이 가능하다. 이밖에 심학산 을 비롯 운정호수공원, 운정건강공원이 있어 친환경 에코 라이프를 누릴 수 있다.

파주와동 A1블록은 단지 인근에 지산초, 한가람초, 가람도서관 등이 가까이에 있어 안전한 통학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단지 앞 운정체육공원이 있어 축구, 농구, 배드민턴 등 다양한 운동을 통해 여가생활이 가능하다.

한편, LH의 신혼희망타운은 ▲혼인기간이 7년 이내인 무주택 세대구성원 자격의 신혼부부 ▲모집공고일로부터 1년 이내에 혼인사실을 증명할 수 있는 자로서, 혼인으로 구성될 세대 전부가 무주택인 예비 신혼부부 ▲만 7세 미만 자녀 및 태아를 가진 무주택 세대구성원 자격의 한부모가족 등을 대상으로 한다. 젊은 신혼부부를 위한 공공분양주택으로 출퇴근이 편리한 역세권, 자녀 교육을 위한 학세권, 생활이 편리한 몰세권 등 알짜 입지에 위치했으며 아울러 교육·건강·안전에 최적화된 주거서비스가 조성될 예정이다.

입주자 선정 방식은 크게 2단계로 나뉜다. 먼저 30% 물량에 대해선 혼인 2년 이내 신혼부부, 예비신혼부부 및 2세 이하 자녀를 둔 한부모 가족에게 우선 공급하고 남은 70%는 혼인 2년 초과 7년이내 신혼부부 및 만 3세 이상, 만 7세 미만 자녀를 둔 한부모 가족에게 공급한다.

‘파주 신혼희망타운’의 견본주택은 경기도 파주시 동패동 1802번지에 위치하며 청약접수는 LH청약센터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