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교통약자 사회참여... 특별교통수단 확대 운영
파주시, 교통약자 사회참여... 특별교통수단 확대 운영
  • 최상훈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12.16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시는 교통약자의 사회참여를 지원하기 위해 이용자 중심의 특별교통수단을 확대 운영한다.

경기도 최초로 '맞춤형 셔틀버스' 운행을 시작했고, 2020년 1월부터는 교통약자 '바우처 택시'를 도입할 예정이다.

먼저 파주시가 경기도 최초로 운영을 시작한 '맞춤형 셔틀버스'는 장애인 이동 편의 증진을 위한 다인승 특별교통수단이다.

특별교통수단에 대한 이용 수요가 증가하며 서비스를 개선하기 위해 다인승 셔틀버스를 도입했다.

파주시는 올해 8월부터 맞춤형 셔틀버스를 운영하고 있다. 운행 시간은 월∼금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탑승 정원은 휠체어 3석, 일반 좌석 5석 등 총 8석이다.

시 관내와 고양시까지 운행하며 예약은 이용 전날 전화로 예약해 선착순으로 이용할 수 있다. 이용료는 1인당 기본요금 500원이며 주차비, 통행료 등은 이용자가 부담한다.

11월 기준 맞춤형 셔틀버스는 421회, 689명의 교통약자가 이용했다.

앞으로 시는 교통약자 맞춤형 서비스를 향상하기 위해 맞춤형 셔틀버스를 병원, 장애인복지시설 등과 협업해 운행 횟수와 이용자 증가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내년부터 새롭게 운영할 '바우처 택시'는 비휠체어 중증장애인의 이동 편의 증진과 차량 대기시간 감소를 위해 추진하는 것으로 현재 파주시는 교통 소외지역을 안배해 총 19대를 모집하고 있다.

그간 장애 유형에 상관없이 휠체어슬로프 장비를 설치한 차량만 특별교통수단으로 활용돼 배차 시간, 예산 등 비효율적인 부분이 발생했다.

이에 시는 지난 10월 '파주시 이동편의증진위원회'를 통해 안건을 심의하고 바우처 택시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바우처 택시는 비휠체어 교통약자가 즉시콜로 신청하면 기존에 운영 중인 특별교통수단과 동일한 요금으로 파주시와 고양, 김포, 양주, 연천 등 인근 시·군까지 이용할 수 있다.

바우처 택시가 도입되면 기존 특별교통수단은 휠체어 이용자에 우선 배분돼 신속한 배차와 대기시간 감소로 교통약자의 이동권이 한층 더 보장될 것으로 예상된다.

바우처 택시 관련 자세한 내용은 읍·면·동과 보건소, 보건지소에서 등록신청서와 안내문으로 확인할 수 있고 이동지원센터 홈페이지 또는 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파주시는 지난 2012년 특별교통수단 3대 도입을 시작으로 2019년 현재 특별교통수단 36대를 운영하고 있다.

운영 대수가 증가했지만, 시민들의 건의 사항, 장애인단체 간담회, 교통약자 증진위원회 등의 의견을 반영해 올해부터 즉시콜, 야간조 24시간 운행, 맞춤형 셔틀버스 운행 등을 추진하며 개선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파주시가 이용자 중심으로 특별교통수단을 개선하며 올해 9월부터 전년도 대비 이용자가 104% 증가했고 1대 운행 당 운행 건수가 기존 4회에서 9회로 증가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파주시는 교통약자의 이동권이 보장되고 교통약자들이 사회 참여를 활발히 할 수 있게끔 지속해서 다양한 사업들을 모색할 것"이라며, "2020년에도 더욱더 많은 교통약자분이 이동 편의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