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테마가 있는 디자인거리... 미디어를 활용한 공공조형물을 설치
강남구, 테마가 있는 디자인거리... 미디어를 활용한 공공조형물을 설치
  • 최상훈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1.06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구현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테마가 있는 디자인거리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연말 신사동·압구정동에 미디어를 활용한 공공조형물을 설치했다.

구는 가로수길을 관광명소로 활성화하기 위해 신사역 7번 출구 앞에 가로 9m, 세로 3.75m의 미디어아트월 '다이내믹 그리드'를 설치했다.

조형물 후면부에는 이끼류·사철식물로 꾸민 녹화벽면(그린월)이 조성돼 공기를 정화하고, 전면부에는 미디어파사드가 야간 시간대 볼거리를 제공한다.

여기에 청담 한류스타거리에 설치된 '미디어스트리트'는 12개의 미디어폴을 통해 한류스타의 영상을 송출하며, 사람의 움직임에 반응하는 인터렉티브 아트 영상과 모나리자·고흐 등 세계 명화를 한류와 접목한 자화상을 소개하는 등 흥미를 높였다.

한편 구는 양재천 영동4교 고가하부에 포토존 '양재천문대'를 조성했다. '강남의 밤'을 주제로 야간에 LED조명과 네온사인이 빛을 발하도록 했으며, 포토액자·그네·가로등·조형물(슈퍼문) 등을 마련했다.

공승호 뉴디자인과장은 "언제 어디서든 강남을 느낄 수 있는 독특하고 품격 있는 문화콘텐츠를 개발해 '미래형 매력 도시, 강남'의 자생력을 키워가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