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중구, 2020년 모든 구민 대상 '구민안전보험' 전격 시행
부산 중구, 2020년 모든 구민 대상 '구민안전보험' 전격 시행
  • 최상훈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1.20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중구(구청장 권한대행 부구청장 송종홍)는 일상생활에서 발생 가능한 각종 사고로부터 구민을 적극적으로 보호하고 피해를 본 구민의 생활 안정을 위해 '구민안전보험'을 2020년 2월부터 전격 도입·시행한다.

중구는 지난해 5월 중구의회 복지도시위원장인 최학철 의원이 발의한 '부산광역시 중구 구민안전보험 가입 및 운영 조례'가 제정됐고 그에 따라 구민안전복지 향상을 위한 구민안전보험 가입에 필요한 모든 절차를 마쳤다.

구민안전보험의 가입 대상은 중구에 주민등록을 둔 모든 구민으로 등록외국인과 국내 거주신고를 한 재외국민도 포함된다.

별도의 절차 없이 자동으로 보험에 가입되고 보험기간 내 타지역으로부터 전입 시에도 자동 가입되며 타지역으로 전출 시에는 자동 해지된다.

보험은 1년 단위로 자동 갱신되며 세부보장내용은 폭발·화재·붕괴로 인한 상해 사망 및 후유장해, 대중교통 이용 중 상해 사망 및 후유장해, 강도 상해 사망 및 후유장해, 의료사고 법률지원, 청소년유괴·납치·인질 일당, 스쿨존 교통사고 부상치료비, 미아 찾기 지원금, 성폭력 상해 보상금, 가스 상해 사망 및 후유장해 13개 항목이고 항목별 보장금액은 최대 1천만원이다.

송종홍 부구청장은 "구민안전보험은 갑작스러운 재난·사고 등의 피해로부터 구민 생활의 안전보장 장치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구민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생활밀착형 안전 업무를 추진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