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평판지수 하락하며 선두권 진입 실패... 2020년 1월 은행 브랜드평판 4위
신한은행, 평판지수 하락하며 선두권 진입 실패... 2020년 1월 은행 브랜드평판 4위
  • 문혜경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1.21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해피빈과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
2020년 최우수 무역금융-공급망금융 시상식 ‘글로벌 최우수 무역금융 혁신은행‘ 선정
'신한카드 JYP Fan's EDM 체크카드' 출시

신한은행이 지난 2019년 12월 보다 총 브랜드평판지수의 하락률을 보이며, 은행 브랜드평판에서 한 계단 내려섰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16일 “2019년 12월 14일부터 2020년 1월 15일까지의 은행 브랜드 빅데이터 44,697,726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신한은행이 4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은행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사회공헌지수, CEO지수로 분석하였고 브랜드 영향력을 측정한 브랜드 가치평가 분석도 포함하였다”며, “지난 2019년 12월 은행 브랜드 빅데이터 45,073,426개와 비교하면 0.83% 감소했다”고 평판했다.

4위, 신한은행 ( 대표 진옥동 ) 브랜드는 참여지수 1,112,227 미디어지수 1,441,296 소통지수 1,304,500 커뮤니티지수 1,600,293 사회공헌지수 514,266 CEO지수 400,628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373,212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12월 브랜드평판지수 7,905,992 와 비교해보면 19.39% 하락했다.

구 소장은 “신한은행 브랜드는 참여지수, 사회공헌지수는 지난 2019년 12월 보다 소폭 상승했지만, 나머지 평판지수는 크게 하락했다”고 평가했다.

신한은행이 네이버해피빈과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 협약은 국내·외 사회 전반적 기부문화 확산, 사회적 기업의 활동 생태계 구축 등의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첫 번째 공동사업으로 신한은행 ‘종합업적평가대회’에서 휴대폰 QR스캔을 통한 기부 프로그램을 운영해 새로운 형태의 디지털 기부방식을 직원들이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더불어 2020년 최우수 무역금융-공급망금융 시상식에서 ‘글로벌 최우수 무역금융 혁신은행‘으로 선정됐으며, 시상 주관사인 글로벌 파이낸스는 전세계 186개국 5만여명 이상의 최고경영자(CEO)와 금융전문가가 구독하는 금융 전문매체로 매년 다양한 분야에서 우수 은행들을 선정하여 발표하고 있다. 이번 시상식에서 글로벌 최우수 무역금융-공급망금융 은행으로 선정된 은행들은 국내 은행 가운데에는 신한은행만이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또한 국내 최대 연예기획사인 JYP 엔터테인먼트와 함께 '신한카드 JYP Fan's EDM 체크카드'를 출시했으며, 국내외 가맹점에서 결제 시 이용 금액의 일정 비율이 기부금으로 적립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으로 이 금액은 난치병 아동의 꿈을 이뤄주는 EDM사업에 활용될 예정이다. JYP에서 주최하는 콘서트를 예매하면 추가 할인 혜택이 제공되며, 팬클럽에 가입할 때에도 가입금액에 대해 할인이 제공된다.

이어 소비자가 자신의 신용상태와 변동 내역을 한 눈에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는 ‘MY신용관리’ 서비스를 출시했다. 이는 기존 타사 서비스와 달리 외부 신용평가 기관의 신용정보가 아닌 은행 자체 신용평가시스템의 산출 결과를 제공한다.

덧붙여 신한베트남은행이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푸어스로부터 베트남 내 은행 중 베트남 국가신용등급과 동일한 가장 높은 장기신용등급인 BB등급을 획득했다.

한편,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최근 3개월 동안 은행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결과에 대해 “1위 우리은행과 2위국민은행이 오차범위 내에서 선두경쟁을 하고 있으며, 3위 KEB하나은행이 치고 올라와 4위 신한은행, 5위 농협은행과 ‘빅3’ 경쟁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