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캠피씽 대응센터 케어라풋, "피싱 데이터 제어 기술로 동영상 유포 막는다"
몸캠피씽 대응센터 케어라풋, "피싱 데이터 제어 기술로 동영상 유포 막는다"
  • 김상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1.22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에 자신의 나체 동영상이 떠돌아 다니는 것 만큼이나 끔찍한 상황은 드물 것이다. 최근에는 연인이나 지인 관계에서 보복성으로 성관계 동영상이나 알몸 동영상을 유출하는 피해 사례가 늘고 있다.

동영상 유포 협박의 경우에는 한번 웹상으로 동영상이 유출되면 사실상 확산을 막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기 때문에, 범인을 검거했다고 하더라도, 피해자는 심각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을 수 밖에 없다. 최근에는 피해자의 이러한 심리를 악용하여, 돈을 뜯어낼 목적으로 동영상 유포 협박을 하는 '몸캠피싱' 사기 피해 또한 늘고 있다.

이는 앞서 언급했던 것처럼, 범인을 검거한다고 하더라도 유출 피해가 완전히 끝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수사기관에서도 뾰족한 대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으며, 피해자들은 피싱 조직의 요구대로 돈을 보내는 등의 각종 피해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몸캠은 주로 SNS 채팅방에서 이뤄지는 범죄로, 피싱 조직은 일반적인 대화상대로 가장하여 상대방에게 접근한다. 채팅상에서 신체 중요 부위를 상대방에게 보여주거나, 음란 채팅으로 성적 호기심을 자극하는 등으로 알몸 채팅을 유도하는 것이 일반적인 수법인데, 이는 피해자 스스로 조금만 주의하면 충분히 예방이 가능한 범죄이지만, 피싱에 대해서 정보가 없는 사람들은 한 순간의 호기심으로 쉽게 범죄에 말려들게 되는 것이 일수이다.

이처럼 몸캠피싱을 당했다면, 동영상 유출 가능 루트를 빨리 막아버리는 것이 유일한 해결책이다. 몸캠은 다른 범죄와는 달리 동영상 유포만 원천 차단할수 있다면 비교적 쉽게 문제가 해결되는 편이다. 그러므로 수사기관에 문의하기전에, 사이버 보안 업체에 몸캠피씽 솔루션을 신청하는 것이 바람직한 방법이다.

한국 몸캠피싱 대응센터 케어라풋에서는 피싱조직의 서버 내에 있는 데어터를 제어하는 방법을 활용하여 동영상 유포 가능성의 모든 루트를 차단한다. 상대방의 휴대폰에 있는 동영상을 직접 제거할수 있다면 좋겠지만, 안타깝게도 아직까지 이러한 기술은 개발되지 않았기 때문에, 피싱 조직에서 사용하는 서버를 감시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다.

케어라풋에서는 실시간으로 서버를 감시해 데이터 입출력 내용을 확인하고, 동영상이 유출되는 즉시 삭제하는 것도 가능하다. 때문에 몸캠을 당하는 즉시 신속하게 대응 서비스를 받는다면 추가적인 피해 발생의 가능성을 현지히 낮출수도 있다.

한국 대응센터 케어라풋에서는 몸캠피씽을 비롯하여, 영통사기, 휴대폰 해킹 등의 각종 사이버 범죄 대응 솔루션을 마련해두고 있으며, 간단한 신청서를 작성하는 것으로 서비스 신청이 가능하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