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평판] 아파트 브랜드 2020년 1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힐스테이트, 2위 자이, 3위 푸르지오
[브랜드평판] 아파트 브랜드 2020년 1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힐스테이트, 2위 자이, 3위 푸르지오
  • 박지훈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1.22 0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파트 브랜드 2020년 1월 빅데이터 분석
아파트 브랜드 2020년 1월 빅데이터 분석

국내 아파트에 대한 브랜드평판 2020년 1월 조사결과, 1위 힐스테이트 2위 자이 3위 푸르지오 순으로 분석되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3개 아파트 브랜드에 대한 빅데이터 평판분석하였다. 2019년 12월 20일부터 2020년 1월 21일까지의 국내 아파트 브랜드 빅데이터 22,228,276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행동분석을 하였다. 지난 2019년 12월 아파트 브랜드 빅데이터 22,895,389개와 비교하면 2.91% 줄어들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지수는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아파트 브랜드 평판조사에서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하였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으로 측정된다.

아파트 브랜드 2020년 1월 빅데이터 분석
아파트 브랜드 2020년 1월 빅데이터 분석

2020년 1월 아파트 브랜드평판 순위는 힐스테이트, 자이, 푸르지오, 아이파크, 더샵, 롯데캐슬, 래미안, SK뷰, e편한세상, 위브, 호반베르디움, 서희스타힐스, 하늘채, 한라비발디, 우미린, 코아루, 센트레빌, 데시앙, 스위첸, 리슈빌, 벽산블루밍, 포레나, 동문굿모닝힐 순으로 나타났다

​1위,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브랜드는 참여지수 455,680 미디어지수 617,287 소통지수 983,689 커뮤니티지수 751,85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808,508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12월 브랜드평판지수 2,535,635와 비교하면 10.76% 상승했다.

​2위, GS건설 자이 브랜드는 참여지수 604,310 미디어지수 560,316 소통지수 954,355 커뮤니티지수 516,90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635,886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12월 브랜드평판지수 2,403,851와 비교하면 9.65% 상승했다.

​3위, 대우건설 푸르지오 브랜드는 참여지수 437,880 미디어지수 582,145 소통지수 842,921 커뮤니티지수 707,19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570,141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12월 브랜드평판지수 2,401,242 와 비교하면 7.03% 상승했다.

아파트 브랜드평판 변화추이
아파트 브랜드평판 변화추이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20년 1월 아파트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아파트 브랜드 카테고리 빅데이터 분석을 해보니 지난 2019년 12월 아파트 브랜드 빅데이터 22,895,389개와 비교하면 2.91% 줄어들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6.54% 상승, 브랜드이슈 20.47% 하락, 브랜드소통 24.47% 상승, 브랜드확산 7.37% 하락했다."라고 밝혔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 http://www.rekorea.net 소장 구창환 ) 는 국내 브랜드의 평판지수를 매달 측정하여 브랜드 평판지수의 변화량을 발표하고 있다. 이번 아파트 브랜드 평판지수는 2019년 12월 20일부터 2020년 1월 21일까지의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 결과이다. 아파트 브랜드 평판조사는 현대건설, 현대산업개발, GS건설, 대우건설, 롯데건설, 삼성물산, 포스코건설, 대림산업, SK건설, 두산건설, 호반건설, 코오롱글로벌, 서희건설, 우미건설, 태영건설, 한라건설, 한국토지신탁, KCC건설, 계룡건설, 동부건설, 벽산건설, 한화건설, 동문건설 아파트 브랜드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으로 이루어졌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