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캠피싱 차단해결 보안회사 시큐어앱, 동영상 유포 차단 솔루션 제공..."피씽에 즉각 대응"
몸캠피싱 차단해결 보안회사 시큐어앱, 동영상 유포 차단 솔루션 제공..."피씽에 즉각 대응"
  • 김나희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1.23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시장조사기관 퓨 리서치가 세계 27개 국가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우리나라의 스마트폰 보급률은 약 95%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들의 비율이 전세계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88%로 2위를 기록하고 있는 이스라엘과도 격차가 상당하다.

현재 우리나라는 모든 경제활동 인구가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며 이러한 스마트폰의 보급화는 자연스럽게 관련 산업의 혁신적인 발전으로 이어졌으며 스마트폰의 발전은 우리 삶에 많은 편리를 가져왔다.

하지만 어두운 면도 존재한다. 바로 기술의 발전과 콘텐츠 디지털화 등을 이용한 신종 사이버 범죄다. 대표적으로 메신저 피싱이나 몸캠피싱, 보이스 피싱, 스미싱 등 사이버 금융을 꼽을 수 있다.
 

그중 최근에는 상대의 음란한 행위를 유도해 녹화한 이후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하는 수법인 이른바 ‘몸캠피싱’이 최근 기승을 부리고 있다. 특히 몸캠피씽은 지난 경찰의 특별단속에서 657명에게 무려 32억원을 갈취한 일당이 검거되기도 했다. 계속해서 지능범들이 늘어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몸캠 협박 수법은 휴대폰 해킹을 동반하기 때문에 피해자의 음란 영상은 모든 지인들에게 유포된다. 그렇기 때문에 피해가 더욱 커지기 전, 당했다고 인지한 즉시 적절히 대처하여 사건을 해결해야 한다. 보안 전문가 혹은 보안회사를 찾아 영상 삭제, 유포 차단 등을 의뢰해야 한다.

이 가운데, 보안 업체 시큐어앱(대표 임한빈)은 24시간 긴급신고센터를 구축하고 피싱 피해자들을 위해 불철주야 신고를 접수 받아 사건해결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IT 전문가들로 구성된 시큐어앱의 보안팀은 시간대별로 충분한 인원이 배치돼 지체없이 악성 금융범죄에 대응을 하고 있으며, 피해자들에게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동영상 유포 차단 솔루션과 1:1 맞춤형 해결 방안을 제공하고 있다.

시큐어앱 관계자는 “이러한 수법의 범죄일당은 보호해줘야 하는 대상인 청소년들까지도 범죄의 대상으로 삼고 있다”며 “금융 사기를 완벽 차단하고 피해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시큐어앱은 현재 사이버 성범죄에 당한 피해자들을 신속하게 구제하기 위한 365일 24시간 긴급신고센터를 운영하며 어느 시간대에도 피해자를 지원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고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