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캠피씽 대응센터 라바웨이브 "피싱 예방, 신뢰할 수 없는 파일 열람하지 말아야"
몸캠피씽 대응센터 라바웨이브 "피싱 예방, 신뢰할 수 없는 파일 열람하지 말아야"
  • 김나희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1.27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이버공간에서 일어나는 범죄들은 기술력을 요한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많은데, 실제로는 반복성만을 이용하여도 심각한 수준의 피해를 야기할 수 있다. 또, 증거의 인멸이나 조작이 간단하다는 점도 사태의 심각성을 더한다.

사이버 범죄들 중에서도 몸캠피싱(카카오톡 유포, 카톡 사기, 카톡 영상 사기, 영상통화 피씽, 영상통화 유포)은 피해규모를 정확하게 추산하기가 어려울 정도로 피해가 크고 대응하기가 어려워 세심한 주의를 요하는 범죄다.

몸캠피씽은 대부분 피해자가 신체나 중요부위를 드러내도록 만들고 무단으로 녹화한다. 이와 동시에 피해자를 기망해 휴대전화 악성코드에 감염시키고 연락처를 확보한다. 이후에는 유포를 빌미로 돈을 요구한다.

몸캠피씽 위협을 조기에 벗어나기 위해서는 피해를 입는 즉시 경찰에 알려야 하며, IT보안회사의 기술을 활용해 영상을 삭제하여야 한다. 현재 IT 보안회사 라바웨이브(LAVAR WAVE)는 자체적으로 기술을 개발해 피해자들을 돕고 있다.

자체 개발한 LAVAR CS기술은 정밀분석시스템과 변수대응 솔루션 등이 포함됐다. 기술지원을 통해 녹화된 동영상이 연락처 목록의 지인들에게 유포되는 사례나 온라인에 유포되는 사례 모두 대응이 가능하며, 향후 발생할 피해도 실시간 모니터링 작업을 통해 예방하고 있다.

한편 라바웨이브 관계자는 “몸캠피싱(영통 유포, 영통 피싱, 영통 피씽, 영통 해킹, 영통 협박)은 신속하게 대처를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당사는 24시간 무료상담을 제공하고 있으니 부담이 없이 찾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이어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신뢰할 수 없는 곳에서 다운로드를 받은 파일들을 함부로 열람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라며 “환경설정에서 신뢰할 수 없는 파일의 설치를 막는 기능을 활성화하는 것도 예방을 위한 좋은 방법이다.”라고 조언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