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마천목 묘와 재실 문화재 지정... 전라남도 기념물 252호
곡성군 마천목 묘와 재실 문화재 지정... 전라남도 기념물 252호
  • 김나희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1.28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석곡면 방송리에 소재한 마천목 묘와 재실이 전라남도 기념물 252호로 지정됐다고 28일 밝혔다.

마천목 묘소는 장방형의 형태로 묘표, 무인석, 망주석, 장명등 등 석물을 갖추고 있다.

무덤 주변에 곡장이라는 담을 두른 형태로 조선 초기 묘제 연구에 중요한 유적으로 평가받는다.

재실(영모재)은 가구 구조나 치목 수법이 뛰어나고, 사당(충정묘)은 '마천목좌명공신녹권(보물 제1469호)'을 보관한 장소로 알려져 있다.

이와 같은 다양한 역사적 가치 덕분에 금회 전라남도 기념물 252호로 일괄 지정받았다.

충정공 마천목(1358∼1431)은 고려말 조선 초의 인물로 1400년(정종 2)에 태종 이방원을 도와 왕자의 난을 평정했다.

그 공로로 1401년에 좌명공신에 추대됐고, 1429년(세종 11)에는 장흥부원군에 봉해졌다.

1358년(고려 공민왕 7) 장흥부 사악산 밑 모원촌에서 마천목이 곡성군을 대표하는 인물이 된 까닭은 무엇일까.

마천목은 부친 마영과 모친 평산 신씨 사이에서 출생했는데, 바로 모친이 곡성군 출신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따라 마천목은 15세가 됐을 때 그는 외가가 있는 곡성군 오지면 당상촌으로 이거했다.

이후 정계에 진출해 좌명공신에 추대돼 지금까지 곡성을 대표하는 인물의 하나가 된 것이다.

곡성군에서 마천목과 관련한 유물이 문화재로 지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1990년에는 충정묘 보수 중에 '마천목 좌명공신녹권'이 발견됐다.

이후 2006년에 보물 제1469호로 지정됐고 현재까지 소중하게 관리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문화재 지정은 숙원 사업이었던 마천목 유적지에 대해 역사적, 학술 가치를 인정받게 된 좋은 결과"라며 "앞으로 원형을 최대한 보존해 후손들에 계승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관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