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회사 시큐어앱, 24시간 피씽 신고센터 운영..."몸캠피싱 예방, 보안수칙 숙지해야"
보안회사 시큐어앱, 24시간 피씽 신고센터 운영..."몸캠피싱 예방, 보안수칙 숙지해야"
  • 김나희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1.29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몸캠피싱이 최근 몇 년간 계속해서 기승을 부리며 많은 피해자를 발생시키고 있는 가운데, 많은 보안 전문가들은 사전에 보안수칙을 숙지해 예방하는 것이 가장 현명한 방법이라고 조언하고 있다.

특히 보안업체 시큐어앱 측으로 최근 신고 접수된 몸캠피씽 피해사례를 살펴보면 기존에 잘 알려진 채팅앱에서 접근하는 수법 외에도 수많은 다양한 유형의 수법이 등장하고 있다. 이러한 신종 패턴은 당했을 때, 적절히 대처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사전 예방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

시큐어앱 임한빈 대표는 “몸캠피싱에 당하게 되면 심각한 피해를 입을 수 있기 때문에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먼저, 모르는 사람과의 음란한 채팅을 하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고, 낯선 사람으로부터 받은 파일은 절대로 열어보지 말고 경계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해킹에 당하지 않기 위해 스마트폰에 미리 악성코드 공격을 막을 수 있는 보안 프로그램을 설치해놓을 것을 권한다”며 “최근에는 경찰청이나 보안업체에서 보안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고 예방법에 대해 설명했다.

또 “하지만 이러한 예방조치를 미리 해두지 않거나, 찰나의 실수로 주의를 하지 못해 이러한 동영상 유포 협박 수법에 당했다면, 최대한 신속히 보안전문가 혹은 보안업체의 도움을 받아 사건을 해결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 가운데, 오랜 기간 보안기술의 개발 및 보급에 힘써온 모바일보안 전문 기업 ‘시큐어앱’(대표 임한빈)에서 최근 늘어난 신종 사이버 범죄에 적극 대응하며 피해 구제에 힘쓰는 등 범죄 근절 캠페인을 실천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큐어앱은 국내 1세대 모바일보안 선두주자로써 모바일악성코드를 완벽히 분석하여 범죄자에게 해킹된 데이터를 회수한다. 협박으로부터 벗어나게 하는 것이다. 해당 솔루션은 시큐어앱 보안팀에서만 가능하며 여러 범죄 해결을 통하여 독보적인 기술력이 검증됐다.

시큐어앱 보안팀의 한 관계자는 “빠른 진단과 악성 코드 분석을 통해 협박범이 탈취한 피해자의 데이터를 회수하여 동영상이 유포되지 않도록 막고 있다”며 “피싱 협박을 받고 있다면 신속한 조치로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