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제약, 평판지수 폭등하며 순위 수직상승... 2020년 1월 제약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5위
셀트리온제약, 평판지수 폭등하며 순위 수직상승... 2020년 1월 제약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5위
  • 문혜경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2.05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덱스' 2019년 높은 성장률 기록하며 600억 원대 진입 눈앞

셀트리온제약이 평판지수가 100% 이상 상승하며, 제약 상장기업 브랜드평판에서 6계단 뛰어 올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30일 “제약 상장기업 116개 브랜드에 대해 2019년 12월 28일부터 2020년 1월 29일까지의 제약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70,795,986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셀트리온제약이 5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되며, 제약 상장기업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시장지수로 분석하였다”며, “지난 2019년 12월 제약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65,426,364개와 비교하면 8.21%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5위, 셀트리온제약 브랜드는 참여지수 1,046,075 소통지수 376,951 커뮤니티지수 245,176 시장지수 284,553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952,755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12월 브랜드평판지수 886,855와 비교하면 120.19% 상승했다.

구 소장은 “셀트리온제약 브랜드는 전체 2위의 참여지수를 획득했다”며, 이어 ”다만, 시장지수는 선두권과 큰 차이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제약의 전신은 2000년 11월 설립된 엠비즈네트웍스글로벌이다. 이어 2001년 5월 벤처기업으로 지정되었으며, 2006년 2월 코스닥시장에 주식을 상장했고, 2009년 8월 코디너스가 한서제약을 흡수 합병한 후 사명을 셀트리온제약으로 변경했다.

더불어 2012년 10월 류머티스관절염 치료제 ‘램시마’를 판매하기 시작했으며, 2017년 4월 셀트리온제약이 만든 '고덱스'가 대웅제약의 간판 제품 '우루사'를 꺾고 국내 간장질환 치료제 전문의약품 시장에서 매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2019년 4월 셀트리온제약이 셀트리온화학연구소를 흡수합병함에 따라 셀트리온화학연구소는 소멸법인이 되었으며, 자회사에는 Celltrion Pharma USA Inc.가 있고, 계열회사로는 셀트리온, 셀트리온홀딩스, 셀트리온헬스케어 등이 있다.

또한 간장약 시장 1위 자리를 굳건하게 지키고 있는 '고덱스'가 지난해에도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며 600억 원대 진입을 눈앞에 뒀다. 최근 발표된 원외처방 실적 보고서(유비스트)에 따르면 고덱스의 지난해 실적은 594억 원으로, 2018년 498억 원 대비 19.3%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이어 증가폭을 금액 기준으로 살펴보면 96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압도적인 성적으로 시장을 이끌고 있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브랜드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브랜드평판지수를 파악하고 있으며, 제약 상장기업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헬스케어, 종근당, 셀트리온제약, 녹십자, 한미약품, 유한양행, 에이치엘비생명과학, 대웅제약, 제일바이오, 고려제약, 메지온, 삼성제약, 동국제약, 한올바이오파마, 현대약품, 일양약품, 대화제약, 뉴트리, 에이프로젠제약, 중앙백신, 한미사이언스, JW중외제약, 경남제약, 대웅, 일동제약, 보령제약, 영진약품, 동성제약, 진양제약, 녹십자웰빙, CMG제약, 한독, 이글벳, 제일약품, 광동제약, 티움바이오, 코미팜, 코오롱생명과학, 부광약품, 휴온스, 조아제약, 지트리비앤티, 압타바이오, 동아에스티, 국제약품, 신풍제약, 대한뉴팜, 진바이오텍, 씨티씨바이오, 경보제약, 우진비앤지, 노바렉스, 종근당바이오, 대원제약, 엔지켐생명과학, 삼아제약, 에스텍파마, 에스티팜, 명문제약, 삼천당제약, 메드팩토, 대한약품, 하나제약, 유유제약, 삼진제약, 동화약품, 삼일제약, JW신약, 휴온스글로벌, JW생명과학, 테라젠이텍스, 파마리서치프로덕트, 유나이티드제약, 신신제약, 넥스트BT, 동구바이오제약, 하이텍팜, 안트로젠, 신일제약, 한국유니온제약,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서울제약, 알리코제약, 에이치엘사이언스, 경동제약, KPX생명과학, 비피도, 바이온, 큐브앤컴퍼니, 안국약품, 바이넥스, 에이프로젠 H&G, 이수앱지스, 화일약품, 이연제약, 내츄럴엔도텍, 환인제약, 휴메딕스, 씨트리, 대봉엘에스, 대성미생물, 비씨월드제약, 지엘팜텍, 일성신약, 디에이치피코리아, 아미노로직스, 코스맥스엔비티, 코스맥스비티아이, 우리들제약, 코썬바이오, 퓨쳐켐, 씨케이에이치, 옵티팜, 팜스빌에 대해 브랜드 평판조사를 실시하였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