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몸캠피싱 대응센터 케어라풋 "휴대폰 해킹, 영상물 피씽 등 인터넷협박 범죄증가"
한국 몸캠피싱 대응센터 케어라풋 "휴대폰 해킹, 영상물 피씽 등 인터넷협박 범죄증가"
  • 김상민
  • 승인 2020.02.06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 사용자라면 누구나 피싱, 휴대폰 해킹 등의 개인 정보 유출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이러한 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사이버 범죄라는 특성 때문에 단속이나 근절이 어려운 것이 특징인데, 그래서 사용자 스스로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부분이기도 하다.

현재 다양한 정보들을 얻을 수 있도록 돕는 뉴스나 프로그램 등 각종 멀티미디어를 비롯해 컴퓨터나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에도 사용되고 있는 정보통신기술인 'IT기술'은 과거 산업혁명을 넘어설 정도로 우리 삶을 변화시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많은 분야에 사용되고 있다.

이러한 진보된 기술이 악용되는 사례들도 함께 늘어나고 있는데, 단순히 긍정적인 영향만을 미치고 있는 것은 아니다. 몸캠피싱(동영상 피싱. 영상통화 피싱, 영섹 피싱, 영상통화 피싱)이라는 범죄는 불과 몇 년 사이에 많은 피해자를 만들어내며 기승을 부리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피씽 범죄자는 피해자의 알몸을 유도하고 이를 녹화해 피해자에게 마수를 뻗친다. 영상통화를 유도하고 영상 확보를 위한 시도를 하게 되는데, 동시에 휴대전화에 악성코드를 심어 개인정보들을 얻는다. 이후 가족과 친인척, 친구와 선후배, 직장 동료에게 유포하겠다고 협박하며 돈을 요구한다.

몸캠피싱은 서두에서 언급했던 것처럼, 사이버 공간 상에서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이뤄지는 범죄이기 때문에, 결코 범인을 잡는 것이 쉽지 않다. 때문에 만약 피해를 입었을 경우에는 보상을 받기가 힘들 수도 있으며, 그러므로 사용자 본인 스스로가 이러한 범죄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필요하다.

케어라풋 관계자는 "홈페이지에서 몸캠, 동영상유포협박, 피씽 등 긴급해결지원 서비스 신청이 가능하며, 이외에 영통사기나 핸드폰 해킹 등의 다른 범죄 별 솔루션을 제공한다."라고 밝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