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평판] 택배 브랜드 2020년 2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롯데택배, 2위 CJ대한통운, 3위 우체국택배
[브랜드평판] 택배 브랜드 2020년 2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롯데택배, 2위 CJ대한통운, 3위 우체국택배
  • 박지훈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2.11 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택배 브랜드 2020년 2월 빅데이터 분석
택배 브랜드 2020년 2월 빅데이터 분석

택배 브랜드평판 2020년 2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롯데택배 2위 CJ대한통운 3위 우체국택배 로 분석되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에서 영업중인 20개 택배 브랜드에 대한 브랜드평판을 알기 위해 빅데이터 분석하였다. 2020년 1월 9일부터 2020년 2월 10일까지의 택배 브랜드 빅데이터 19,729,922개를 분석하여 브랜드평판지수를 파악하였다. 지난 1월 브랜드 빅데이터 15,997,488개와 비교하면 23.33% 증가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지수는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택배 브랜드 평판조사에서는 참여지수와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하였다. 택배 브랜드평판 분석에 편의점 택배도 포함해서 분석하였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으로 측정된다.​

택배 브랜드 2020년 2월 빅데이터 분석
택배 브랜드 2020년 2월 빅데이터 분석

2020년 2월 택배 브랜드 평판순위는 롯데택배, CJ대한통운, 우체국택배, 로젠택배, 한진택배, CU 편의점택배, 대신택배, 경동택배, GS25 편의점택배, CVSnet 편의점택배, 천일택배, 합동택배, EMS 택배, 홈픽택배, SLX 택배, 건영택배, DHL 택배, 용마로지스, 호남택배, 성화기업택배 순으로 나타났다.

​1위, 롯데택배 브랜드는 참여지수 2,881,440 소통지수 664,837 커뮤니티지수 320,726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867,003가 되었다. 지난 1월 브랜드평판지수 2,877,684와 비교하면 34.38% 상승했다.

​2위, CJ대한통운 브랜드는 참여지수 2,192,293 소통지수 1,075,481 커뮤니티지수 478,63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746,413가 되었다. 지난 1월 브랜드평판지수 2,764,378과 비교하면 35.52% 상승했다.

​3위, 우체국택배 브랜드는 참여지수 2,189,619 소통지수 1,185,267 커뮤니티지수 346,837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721,723가 되었다. 지난 1월 브랜드평판지수 3,388,677과 비교하면 9.83% 상승했다.

택배 브랜드평판 변화추이
택배 브랜드평판 변화추이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20년 2월 택배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롯데택배가 1위를 기록했다. 롯데택배는 롯데그룹 계열 물류 브랜드이다. 2016년 12월 1일에 롯데그룹이 현대로지스틱스를 인수했다. 전국 주요지역의 15개의 허브터미널과 39개 지점,1,000여 대리점의 국내 최대 규모의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전국 7,000여 택배 사원들을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택배 브랜드 카터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1월 브랜드 빅데이터 15,997,488개와 비교하면 23.33% 증가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38.59% 상승, 브랜드이슈 12.59% 상승, 브랜드소통 19.13% 하락했다."라고 평판 분석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 http://www.rekorea.net ) 는 국내 브랜드의 평판지수를 매달 측정하여 브랜드 평판지수의 변화량을 발표하고 있다. 이번 택배 브랜드 평판분석은 2020년 1월 9일부터 2020년 2월 10일까지의 분석 결과이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