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우리 이웃 희망 찾아주기' 사업 실시...복지위기 가정선제적 발굴 노력
음성군, '우리 이웃 희망 찾아주기' 사업 실시...복지위기 가정선제적 발굴 노력
  • 박철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2.12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음성군은 복지위기 가정을 선제적으로 발굴해 위기상황에서 신속히 벗어날 수 있도록 '우리 이웃 희망 찾아주기' 사업 계획을 수립하고 실행에 나섰다.

군은 정부 지원을 받지 못하는 복지 소외계층을 민간 협업을 통해 중점적으로 발굴하고 각 읍·면 행정복지센터 복지팀을 중심으로 신속하게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생활 밀착업종 종사자들을 명예사회복지공무원으로 위촉해 민간 네트워크를 확대 구성한다는 방침이다.

군은 사업 운영을 위해 군 주민지원과를 중심으로 9개 읍·면 행정복지센터와 읍·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139명, 집배원, 아파트 관리원 등 주민밀착 직종의 주민으로 구성된 명예사회복지공무원 151명 등을 복지 위기가구 발굴·지원반으로 구성해 집중 발굴에 나선다.

군은 행복e음 전산시스템을 통해 지원되는 2만6천268명의 복지위기가 구를 대상으로 수시로 조사하는 한편 전산시스템을 통해 발견되지 않는 위기가구 발굴을 위해 별도의 집중발굴 기간을 운영할 예정이다.

먼저 오는 4월까지는 폐지 수거 노인·장애인 위기가구를 집중적으로 발굴한다.

폐지 수거 노인·장애인들의 월평균 소득은 월 12만 원 정도로 2020년 최저생계비(1인 52만원)에 한참 못 미치는 매우 열악한 상황이다.

복지 사각지대 발굴관리 시스템(행복e음)은 단전, 단수, 건강보험료 체납 등 주로 체납대상자들의 명단을 제공해 소득이 있는 폐지 수거 노인·장애인의 정보는 제공되지 않아 복지 사각지대가 발생하는 실정이다.

이에 군은 지역 내 면적 200㎡ 이상의 22개 고물상과 연계해 위기가구를 발굴하고 규모가 영세해 파악되지 않는 고물상은 지역 주민들의 협조로 민관이 협력해 발굴할 예정이다.

2차로 5∼7월은 학생들과 밀접하게 소통하는 선생님들을 통해 정부 지원을 받지 못하는 초중고 저소득 학생들과 소외 가정을 집중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며 지역 내 37개 학교의 협조로 복지위기 의심 가정 명단을 요청해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8∼10월은 독거 중장년층(만 45∼64세)을 대상으로 위기가구를 집중적으로 발굴한다.

독거 중장년층의 경우 조기퇴직, 실직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에 부닥치더라도 근로 능력이 있는 자로 보아 공적 지원을 받기 어렵고 혼자 사는 중장년의 경우 주변에 도움을 요청하기 어려워 고독사, 자살 비율이 높다.

중장년의 경우 행복e음 시스템으로 대상자 파악이 어렵고 대상자가 많은 점을 고려해 주민등록 사실조사와 병행해 집중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다.

군은 발굴된 위기가구에 대해 긴급복지 등 공공복지 서비스와 민간 복지서비스를 연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복합적인 복지 욕구가 있는 대상자는 통합사례관리 대상자로 관리해 지속해서 상담과 서비스 연계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정진 주민지원과장은 "위기가정을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신속한 서비스 제공으로 군민 모두가 소외당하지 않는 복지정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