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한국농어촌공사, '세어도 어촌뉴딜 300사업 위·수탁협약' 체결...낙후된 세어도 환경 개선
인천 서구-한국농어촌공사, '세어도 어촌뉴딜 300사업 위·수탁협약' 체결...낙후된 세어도 환경 개선
  • 박철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2.12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서구 유일의 섬인 세어도에 활력을 불어 넣고, 지역기반시설 확충과 주민 소득증대를 꾀하기 위해 서구와 한국농어촌공사가 발을 벗고 나섰다.

서구(구청장 이재현)는 지난 11일 한국농어촌공사 김포지사(지사장 김종성, 이하 공사)와 '세어도 어촌뉴딜 300사업 위·수탁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세어도 어촌뉴딜 300사업'은 세어도가 보유한 핵심자원을 활용해 차별화된 콘텐츠를 발굴하고, 사업효과를 극대화해 세어도의 활력을 도모하고자 추진되는 사업이다.

이날 체결한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세어도 어촌뉴딜 300사업'과 관련해 ▲세어도항의 물양장 선착장 확·포장 ▲세어도 웰컴센터 설치 ▲세어도 둘레길 보강 ▲세어도 바다쉼터·바다카페 조성 ▲주민역량 강화 등을 위해 협력키로 했다.

이재현 구청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세어도 어촌뉴딜 300사업'의 가장 큰 특징은 지역주민의 적극적인 참여로 추진되는 상향식 사업이라는 점"이라며 "공사와 함께 지역주민의 의견을 충분히 공감하고 수렴해 사업 내실화에 집중할 것이며, 특히 소외된 어촌지역민의 삶의 질 향상과 소득증대를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종성 김포지사장은 "이번 '세어도 어촌뉴딜 300사업 위·수탁협약'을 통해 인천 서구와 협업해 낙후된 세어도 어촌정주환경 개선은 물론 '다시 오고 싶은 세어도'를 만드는 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공사는 2019년도 '어촌뉴딜 300사업' 대상지 70개소 중 10개소를 성공적으로 추진해나가고 있으며, 공사의 축적된 노하우를 활용해 세어도의 새 모습을 만들기 위해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