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 다목적체육센터 건립 추진...내년 1월 착공 예정
도봉구, 다목적체육센터 건립 추진...내년 1월 착공 예정
  • 박철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2.13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봉구(구청장 이동진)는 생활체육인구 증가에 따른 주민들의 다양한 체육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도봉로180길 84(구 도봉실내배드민턴장)에 도봉동 다목적체육센터를 건립한다.

다목적체육센터는 2002년 가설 건축물로 축조 운영됐던 도봉실내배드민턴장이 있던 자리에 해당 시설 철거 후 건립한다.

구는 2016년 건립계획을 수립하고 사업 타당성 검토와 투자심사 등 제반행정절차를 거쳐, 2019년 10월 설계를 완료했다.

공사기간은 올해 2월 착공해 2021년 5월 완공 예정이다.

도봉동 다목적체육센터는 지하 2층, 지상 3층, 연면적 5천724.52㎡ 규모로, 총 222억3천900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1층에는 수영장, 안내데스크 ▲2층에는 헬스장, 유아체육관, 동아리실 ▲3층에는 다목적체육관(배드민턴, 농구, 배구 등) ▲지하 1∼2층에는 주차장이 설치될 예정이다.

특히 다양한 주민들의 체육활동을 지원할 다목적체육센터는 아이들이 자주 이용하는 '기적의 도서관'과 근접한 거리로, 아이들이 활동할 수 있는 유아체육관이 있으며,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예비인증(우수 등급)을 획득해 장애인도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건립된다.

또한 수영장과 체육시설 등에 실내 빛 환경과 채광을 고려한 디자인으로 건축물 에너지효율등급 예비인증(1++등급) 및 녹색건축 예비 인증(우수 그린2등급)을 획득했다.

한편 구는 체육시설이 부족한 쌍문동, 방학동 지역주민을 위해 쌍문동에 다목적체육센터를 건립한다.

쌍문동 다목적체육센터는 쌍문동 265일대에 지하 1층, 지상 3층 연면적 4천569㎡ 규모로 사업비 217억8천만원이 투입되며, 2021년 1월 착공해 2022년 5월 완공 예정이다.

주요 시설로는 수영장, 헬스장, 다목적체육관, 다함께돌봄센터, 실내놀이터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구는 창동에 위치한 '창동문화체육센터'와 더불어 '도봉동'과 '쌍문동'에 다목적체육센터가 건립되면 공공체육시설이 열악한 지역에 10분 이내 접근이 가능한 체육시설이 확충돼, 구민의 체력증진과 지역균형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유아부터 어르신까지 세대를 아우르는 주민들이 체육센터를 이용해 건강이 증진되길 바란다"며 "다목적체육센터가 구민 여러분의 건강하고 활기찬 문화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