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바웨이브, "몸캠피싱 대응 데이터베이스로 피씽 효과적 대처"
라바웨이브, "몸캠피싱 대응 데이터베이스로 피씽 효과적 대처"
  • 김나희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2.1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통신기술의 일환인 IT(Information Technology)기술은 발전을 거듭해 오늘날에는 현대인에게 가장 중요한 기술 중 하나로 발전했다. 일상생활의 상식부터 세계의 정세 등을 얻을 수 있는 뉴스나 방송 등 각종 멀티미디어부터 컴퓨터, 스마트폰 등 전자제품에 이르기까지 열거하기도 힘들 만큼 다양한 부문에서 활용되고 있다.

진보된 기술은 유익함만을 가져다 줄 것이라는 당초의 기대와 달리 범죄자들도 악용하고 있다. 다양한 유형들로 범죄들이 생겨나고 있는데, 그중 국내에서는 몸캠피싱(동영상 사기, 랜덤채팅 사기, 영상 사기, 영섹 사기, 몸캠 사기)이라는 범죄가 중대한 문제로 여겨지고 있다.

피해자에게 여성인 것처럼 위장해 접근하며 영상전화를 제안하고 피해자의 알몸을 유도해 영상으로 녹화한다. 이후 피해자의 휴대전화에 악성코드를 설치하도록 만들고 지인이나 불특정 다수에게 유포를 감행하겠다고 협박해 돈을 얻어낸다.

영상과 연락처 등을 이용한 협박에 피해자는 순순히 요구에 따르는 경우가 많은데, 피의자의 요구에 응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 수 차례에 걸쳐 돈을 요구해 결국 유출로 이어지는 사례들이 많았기 때문이다.

몸캠피씽의 위협에서 효과적으로 벗어나기 위해서는 경찰에 알리고 보안업체에 의뢰해 전문적인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
 

IT 보안회사 라바웨이브(LAVAR WAVE)는 몸캠피싱 범죄에 맞서기 위해 24시간 대응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피해유형에 따라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정밀분석시스템을 이용하고 있다. 피해 접수 즉시 피해자의 유형을 상세하게 분석하며 유포경로들을 모두 차단하고 있다. 또, 변수 대응 솔루션도 보유해 돌발적인 상황에도 유연한 대처가 가능하다.

라바웨이브 관계자는 “몸캠피씽(동영상 유포, 라인 동영상 유출, 랜덤채팅 유출, 영상 유출, 영상통화 유출)작업을 종료한 이후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피해자를 보호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피해해결에 앞장을 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