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캠피싱 보안센터 디포렌식코리아, 피씽·동영상 유포 협박 대응기술 개발
몸캠피싱 보안센터 디포렌식코리아, 피씽·동영상 유포 협박 대응기술 개발
  • 김상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2.17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몸캠피싱(몸캠사기, 몸캠협박, 영통사기, 영통협박, 영섹사기)은 발생건수가 늘고 있으며, 다양한 조직들이 생겨나고 있다. 모방조직들이 계속 생겨나는 이유는 범행의 준비과정이 다른 범죄 대비 간단하고 실효를 거두는 사례가 많아서다.

현재 조직들은 점차 점조직화와 네트워크화를 이뤄 수사와 검거가 어려운 상황이 됐다. 대부분의 조직들은 유인책이나 인출책 등 범죄행위로 생계를 유지하는 직업형 범죄자들과 이들을 모집해 가담시키는 총책으로 운영되고 있다.

총책은 중국 등을 거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국내의 수사망을 피하고자 ‘대포폰’을 사용하고 있으며, 타국의 채팅어플리케이션을 사용해 조직원에게 지시를 내리고 있다. 이 때문에 국내에서는 검거가 성공하여도 인출책에 그치는 경우가 많다.

몸캠피씽(영섹협박, 영상통화사기, 영상통화협박, 몸또, 화상통화사기)은 인터넷 협박, 핸드폰 해킹, 영상물 유포 등의 수법을 합쳤다. 먼저 피해자에게 접근해 영상통화를 제안하고 몸을 드러내도록 만들어 녹화를 진행해 ‘몸캠’을 확보한다. 동시에 악성코드를 감염시키기 위해 특정한 파일을 보내 설치하도록 만들며, 피해자에게 동영상유포 협박을 가해 돈을 요구한다.

한국사이버보안협회에 소속된 국내 1세대 보안 전문 업체 ‘디포렌식코리아’는 다양한 활동을 펼쳐 동영상유포 협박 피해자를 돕고 있다.

화상통화협박, 랜덤채팅사기, 연락처해킹, 카톡사기, 라인사기 등에 당한 피해자들을 대상으로 무료 맞춤상담을 제공하고 있으며, 상담을 진행한 이후 즉시 대처에 임하고 있다. 영상이나 사진의 유포가 진행 중인 사례들도 해결할 수 있다.

작업을 완료한 이후에도 24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모든 유포경로 차단이 완벽하게 이뤄졌는지 확인하고 있으며, 만일 추가적인 유포시도가 이뤄졌을 때는 즉시 해결에 임한다.

또, 다년간 축적한 데이터베이스를 토대로 빅데이터들을 구축해 갈수록 교묘해지는 사이버 범죄에도 원활하게 대응하고 있다. 더불어 타국의 보안회사와 기술제휴를 체결하는 등 기술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편 ‘디포렌식코리아’ 관계자는 “몸캠피싱(동영상 피싱. 영상통화 피싱, 영섹 피싱, 영상통화 피씽) 피해는 협박범이 보낸 파일을 이용해야 신속하게 대처가 가능하다.”라며 “당사는 전문 대응팀을 구성해 꾸준한 모니터링과 긴급상황에 대처를 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