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동북아 에너지중심국가’
2010, ‘동북아 에너지중심국가’
  • 미래한국
  • 승인 2002.09.2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통해 2010년 동북아 에너지 중심국가를 실현한다는 발전전략이 나왔다. 산업자원부와 에너지 업계·학계 관계자들은 지난 19일 산자부 대회의실에서 ‘에너지산업발전전략회의’를 개최하고 한국 에너지산업의 발전전략을 담은 ‘2010에너지 발전전략 방안’을 확정·발표했다. 이 발전전략에 따르면 시장기능 활성화를 통한 에너지산업의 효율성 증대에 초점을 맞추고 정부의 역할은 가격의 합리적 개편, 규제의 최적조화 등 시장경쟁체제 기반조성에 주력키로 했다. 또한 구조개편의 시행착오를 줄이고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명확한 원칙과 일정에 따라 구조개편을 추진한다는 방침을 확인했다. 세계화, 자유화, 국제환경규제 강화 등 급변하는 세계 에너지 시장환경에 적응하기 위해 경제성장, 환경, 에너지 안보 등을 조화롭게 달성할 수 있는 지속발전 가능한 에너지시스템을 구축해 2010년 동북아시아 에너지 중심국가로 부상한다는 발전 계획을 마련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