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산림 일자리 본격 가동..."공공산림 가꾸기 나서"
강진군, 산림 일자리 본격 가동..."공공산림 가꾸기 나서"
  • 박철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2.18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강진군이 공공산림 가꾸기 본격 추진에 나선다.

군은 산림 일자리 창출과 쾌적한 산림 경관 정비를 위해 올해 약 4억3천만원을 투입한다.

이에 산림바이오매스산물수집단, 숲가꾸기패트롤, 가로수관리단 등 총 23명을 채용해 약 10개월간 산림 일자리 사업을 추진한다.

산림바이오매스산물수집단과 숲가꾸기패트롤은 안전하고 깨끗한 산림환경 조성 및 현장 민원처리를 위한 전방위적 활동을 펼치게 된다.

생활권 주변 산림 위험 목 제거와 숲 가꾸기 실행지 산물 수집, 칡덩굴 제거 등을 추진하게 되며 가로수관리단은 관내 가로수 및 녹지시설을 관리해 깨끗한 가로환경을 창출하는 역할을 한다.

산림일자리단은 이 밖에도 숲 가꾸기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산물을 수집해 어려운 이웃에게 겨울철 땔감으로 제공하는 등 산림복지서비스 제공에도 기여하게 된다.

전재영 해양산림과장은 "산림 일자리 사업에 적극 참여를 부탁드린다"며 "산림 경관 조성과 일자리 창출 등 산림자원 가치 증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