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 2020년 어르신일자리사업' 본격 착수...작년 대비 29억7천만원 증액
강릉시,' 2020년 어르신일자리사업' 본격 착수...작년 대비 29억7천만원 증액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2.19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릉시는 17일 어르신들에게 양질의 일자리와 활기찬 노후를 제공하는 2020년 어르신 일자리사업을 본격 시작했다.

2020년도 노인 일자리사업은 전년보다 29억7천만원이 증액된 179억원을 투입해, 시 직접 운영 공익활동사업 1천500명, 강릉시니어클럽 외 3개 수행기관의 참여자 3천578명 등, 총 5천78명의 참여자가 2월부터 환경정비 활동 및 공공·복지시설 등 다양한 분야에 배치돼 연말까지 활동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노인 일자리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돼 접촉요인이 많아지는 만큼, 마스크·손소독제 배부 및 감염 예방 교육을 통해, 어르신들이 건강하게 일자리사업에 참여하실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며, 어르신들의 수요에 맞는 맞춤형 일자리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일을 통한 사회관계 개선, 건강증진, 소득 창출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