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평판] 5G 서비스 브랜드 2020년 2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KT 5G, 2위 LG유플러스 5G, 3위 SK텔레콤 5G
[브랜드평판] 5G 서비스 브랜드 2020년 2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KT 5G, 2위 LG유플러스 5G, 3위 SK텔레콤 5G
  • 박지훈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2.21 0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서비스 브랜드 2020년 2월 빅데이터 분석
5G 서비스 브랜드 2020년 2월 빅데이터 분석

5G 서비스 브랜드평판 2020년 2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KT 5G 2위 LG유플러스 5G 3위 SK텔레콤 5G 순으로 분석되었다.

​5G 서비스는 5세대 이동통신를 말한다. 최대 속도가 20Gbps에 달하는 이동통신 기술로 4세대 이동통신인 LTE에 비해 속도가 20배가량 빠르고, 처리 용량은 100배 많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가상현실, 자율주행, 사물인터넷 기술 등을 구현할 수 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5G 서비스 3개 브랜드의 지난 한 달간 빅데이터 평판을 분석하였는데, 2020년 1월 19일부터 2020년 2월 20일까지의 5G 서비스 브랜드 빅데이터 1,807,461개를 분석하여 소비자와 브랜드와의 관계를 알아냈다. 지난 1월 브랜드 빅데이터 1,329,485개와 비교하면 35.95% 증가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지수는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5G 서비스 브랜드평판조사에서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하였다.

5G 서비스 브랜드 2020년 2월 빅데이터 분석
5G 서비스 브랜드 2020년 2월 빅데이터 분석

5G 서비스 브랜드평판 2020년 2월 빅데이터 분석순위는 KT 5G, LG유플러스 5G, SK텔레콤 5G 순으로 분석되었다.

​1위, KT 5G 브랜드는 참여지수 163,469 미디어지수 119,923 소통지수 727,039 커뮤니티지수 215,818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226,249로 분석되었다. 지난 1월 브랜드평판지수 1,177,098와 비교하면 18.59% 하락했다.

​2위, LG유플러스 5G 브랜드는 참여지수 9,377 미디어지수 124,094 소통지수 110,593 커뮤니티지수 79,908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23,971로 분석되었다. 지난 1월 브랜드평판지수 533,430와 비교하면 37.47% 하락했다.

​3위, SK텔레콤 5G 브랜드는 참여지수 11,565 미디어지수 89,555 소통지수 91,582 커뮤니티지수 64,53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57,241로 분석되었다. 지난 1월 브랜드평판지수 576,163와 비교하면 11.74% 하락했다.

5G 서비스 브랜드 2020년 2월 빅데이터 분석
5G 서비스 브랜드 2020년 2월 빅데이터 분석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20년 2월 5G 서비스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KT 5G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KT 5G 브랜드는 데이터 제한없는 5G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를 실시하고 있다. 18년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통신파트너로 세계최초 5G시범서비스로 통해 5G 역량을 검증받았다. 국내 주요 도시는 물론 KTX, 공항 등 이동 구간까지 5G 네트워크 구축 완료했으며, 역사, 대형 쇼핑몰, 호텔, 리조트 등 인빌딩 구축을 진행하고 있다"라고 평판 분석했다.

​이어 "5G 서비스 브랜드 카테고리 빅데이터 분석을 해보니 지난 1월 브랜드 빅데이터 1,329,485개와 비교하면 35.95% 증가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12.33% 하락, 브랜드이슈 12.86% 하락, 브랜드소통 24.75% 상승, 브랜드확산 5.24% 하락했다.​
 

5G 서비스 브랜드평판 변화추이
5G 서비스 브랜드평판 변화추이

한국기업평판연구소 ( http://www.rekorea.net 소장 구창환 ) 는 국내 브랜드의 평판지수를 매달 측정하여 브랜드 평판지수의 변화량을 발표하고 있다. 이번 5G 서비스 브랜드평판지수는 2020년 1월 19일부터 2020년 2월 20일까지의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 결과이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