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회, '2020 경마 정책 자문단' 모집...온·오프라인으로 확대 구성
마사회, '2020 경마 정책 자문단' 모집...온·오프라인으로 확대 구성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2.21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는 경마팬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국민에게 사랑받는 경마를 만들어 가기 위한 '경마 정책 자문단'을 오는 29일까지 공개 모집한다.

올해 '경마 정책 자문단'은 오프라인으로만 운영했던 작년과 달리 온라인까지 규모를 확대, 경마팬과의 소통을 강화한다.

온라인 자문단은 연중 수시로 한국마사회로부터 경마 정책 개선과 관련된 질의를 받고 자문을 시행한다.

한국마사회는 온라인 자문단의 제안을 검토 후 오프라인 자문회의 안건으로 상정해 이중 검토 과정을 거친다.

오프라인 자문단은 연 4회 열리는 자문회의에 참석해 상정된 안건을 재검토한다.
 

한국마사회는 온·오프라인 정책자문단의 제안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3주 안에 서면 환류 및 추후 제도개선에 반영할 계획이다.

자문단은 오는 3월부터 11월까지 9개월간 활동하며, 오프라인 자문단에게는 소정의 거마비가 지급된다.

상반기 우수활동자로 선발된 경마팬은 오는 9월에 개최되는 코리아컵 국제경주 전야제 및 리셉션에 VIP로 초청받게 된다.

또한, 연간 최우수 활동자에게는 경마발전 유공 포상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국 경마에 대한 애정과 관심, 그리고 식견을 보유한 만 19세 이상의 경마팬이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고, 이달 29일까지 한국마사회 홈페이지(www.kra.co.kr)에서 응모원서를 받아 구비서류와 함께 제출하면 된다.

선발 예정 인원은 온라인 100명, 오프라인 8명으로 총 108명이며, 지원자가 다수인 경우 지원동기, 성·연령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공정하게 선발할 예정이다.

최종 선발된 명단은 내달 6일 한국마사회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된다.

한국마사회 김종길 부회장은 "전년도 경마 정책 자문단을 운영하며 경마 중장기 발전전략 체계 수립 등 실질적인 도움을 받은 바 있다"며 "올해에는 온라인 자문 채널을 신설해 보다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자문단 운영으로 경마팬의 권리를 강화하고 국민에게 신뢰를 주는 경마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