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대구행 시외버스 2개 노선 당분간 운행 중단..."코로나19 확산 예방 선제대응"
안산시, 대구행 시외버스 2개 노선 당분간 운행 중단..."코로나19 확산 예방 선제대응"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2.25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대구행 시외버스 2개 노선의 운행이 당분간 모두 중단된다고 25일 밝혔다.

하루 5차례 안산 종합 여객 자동차 터미널에서 출발해 동대구로 향하는 버스는 전날부터 중단됐으며, 하루 2차례 서대구를 왕복하는 버스도 이날부터 운행을 멈춘다.

시는 전날까지 운행한 버스에 대해 혹시 모를 사태를 대비해 탑승객 전원에 대한 열 검사를 실시했다.

현재 시는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된 이달 초부터 버스터미널에 대한 방역 소독을 실시 중이며 하루 한차례 이상 지도점검을 벌이고 있다.

모든 버스에 대한 소독을 확대하기 위해 시는 전담 방역반을 투입해 버스터미널을 이용하는 모든 버스에 대한 살균소독도 진행하기로 했다.

앞서 이달 3일 버스 운수 종사자에게 1천200개의 마스크를 지원한 시는 모든 버스에 손 소독제를 1개씩 비치하도록 배분했다.

하루 평균 500여 대의 버스가 운행하는 버스터미널에는 주말이면 평균 8천여 명의 이용객이 찾고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안산에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해 타지인이 일차적으로 찾는 버스터미널은 주 관리 대상으로 삼고 철저한 방역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