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퇴직연금 전용 '원리금 보장 ELB' 출시...업계 최초 3개월 단기 운용 상품
하나은행, 퇴직연금 전용 '원리금 보장 ELB' 출시...업계 최초 3개월 단기 운용 상품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2.25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은 퇴직연금 전용 3개월 만기 '원리금 보장 ELB'를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새로 선보인 상품은 기업 퇴직연금(DB, DC)과 개인 퇴직연금(IRP) 보유 손님 모두 가입 가능한 '원리금 보장 ELB'로 3개월 단기 운용 구조 출시는 퇴직연금 사업자로는 최초이다.

100세 시대를 맞아 퇴직연금 자산관리의 중요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이번 ELB 출시를 통해 손님의 상품 선택 폭이 한층 넓어질 전망이다.

손님의 소중한 연금 자산을 안전하게 운용할 수 있는 ELB는 주로 1년 만기로 출시됐으나 발행사인 키움증권과의 협업을 통해 업계 최초로 3개월 단기 운용이 가능해졌고, 정기예금 대비 높은 수익률로 손님 자산 증대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장성 하나은행 연금사업단 본부장은 "그동안 단기 상품 운용은 제한된 상품, 낮은 금리 등 제약이 많았으나 3개월 만기 ELB 출시를 통해 다양한 상품 선택이 가능해졌다"며 "앞으로도 손님들께 더 큰 만족과 기쁨을 드리기 위해 최적의 상품을 지속해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나은행은 전년도 은행권 퇴직연금 성장률 1위 및 DB 수익률 1위, DC/IRP 수익률 2위를 기록했으며, 퇴직연금 적립금 순수 증가분 3조원을 초과하는 등 연금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