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신라, 3위 하나투어 누르며 한 계단 올라서... 2020년 2월 레저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위
호텔신라, 3위 하나투어 누르며 한 계단 올라서... 2020년 2월 레저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위
  • 문혜경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2.26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한국판 타임스퀘어' 신라스테이 삼성 개관
제주신라호텔 '스타리 나이트(starry night) 와이너리 투어' 진행
‘대한항공과 제휴 할인 프로모션’ 진행

호텔신라가 높은 미디어지수를 보이며, 레저 상장기업 브랜드평판에서 선두 도전을 시작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19일 “레저 상장기업 20개 브랜드에 대해 2020년 1월 17일부터 2020년 2월 18일까지의 레저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107,872,010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호텔신라가 2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되며, 레저 상장기업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시장지수, 사회공헌지수로 분석하였다”며, “지난 1월 레저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121,640,343개와 비교하면 11.32%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2위, 호텔신라 브랜드는 참여지수 840,121 미디어지수 1,048,470 소통지수 3,642,040 커뮤니티지수 706,364 시장지수 9,531,490 사회공헌지수 106,80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5,875,287 로 분석되었다. 지난 1월 브랜드평판지수 16,065,909와 비교하면 1.19% 하락했다.

​구 소장은 “호텔신라 브랜드는 전체 1위의 미디어지수를 획득했다”며, 이어 “다만, 1위 강원랜드의 시장지수에 밀려 2위를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호텔신라가 4월1일 국내 주요 업무지구인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신라스테이 삼성을 개관한다. 이어 신라스테이 삼성은 서울 강남지역에서는 역삼과 서초에 이어 세 번째이며 전국에서는 12번째 신라스테이로, 지하 3층∼지상 21층 규모의 총 309개 객실과 뷔페 레스토랑, 라운지 바, 피트니스센터, 비즈니스 코너, 미팅룸 등을 갖췄다. 특히 최상층(21층)에는 프런트 데스크를 비롯한 로비 공간을 꾸며 차별점을 뒀다.

더불어 제주신라호텔이 봄 향기 가득한 수목을 따라 산책하면서 와인을 시음하는 '스타리 나이트(starry night) 와이너리 투어'를 진행한다. 이어 66000㎡(약 2만 평)에 이르는 호텔 정원을 배경으로 진행되며, 특히 프랑스, 이탈리아뿐 아니라 칠레, 호주, 미국 등 다양한 국가의 와인을 공수해 초심자는 물론 마니아도 와인을 폭 넓게 경험할 수 있도록 마련했다.

또한 포브스 트래블 가이드가 홈페이지를 통해 ‘2020 포브스 트래블 가이드’를 공식 발표한 가운데 서울신라호텔이 국내 호텔 최초로 2년 연속 5성 호텔로 선정됐다. 특히 평가단으로부터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 호텔’로서 우수한 시설과 최고급 서비스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5성 호텔로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지난달 1일부터 오는 6월 30일까지 대한항공과 제휴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이는 일본 관광객 중 국내 서울 신라호텔, 신라스테이 마포, 신라스테이 제주 등 3곳중 한곳을 숙박시설로 정한 이들을 대상으로 대한항공 전용 항공권 예약시 숙박 할인 쿠폰을 제공하는 형식으로, 일본 관광객 유치를 위해서다.

덧붙여 한국전통호텔 부대시설 (면세점,주차장,사무실 등) 공사 비용으로 2,318억원을 투자한다. 이어 투자기간은 오는 3월부터 2023년 1월까지며 투자금액 및 투자기간은 향후 진행과정에서 변경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최근 3개월 동안 국내 레저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결과에 대해 “1위에서 3위 강원랜드, 호텔신라, 하나투어가 상위권을 유지하며 선두를 다투고 있으며, 4위 파라다이스, 5위 모두투어가 매월 ‘빅3’ 자리를 노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