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다이스, 우수한 소통지수 획득하며 ‘빅3’ 도전... 2020년 2월 레저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4위
파라다이스, 우수한 소통지수 획득하며 ‘빅3’ 도전... 2020년 2월 레저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4위
  • 문혜경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2.26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브스 트래블 가이드의 스타 레이팅에서 ‘4성(4-Star) 호텔’ 선정
'사랑의 헌혈 운동' 행사 진행
파라다이스문화재단 ‘승효상.ZIP: 감성의 지형’전 진행

파라다이스가 지난 1월보다 총 브랜드평판지수는 소폭 하락 했지만 높은 미디어지수, 소통지수를 획득하며, 레저 상장기업 브랜드평판에서 순위를 유지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19일 “레저 상장기업 20개 브랜드에 대해 2020년 1월 17일부터 2020년 2월 18일까지의 레저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107,872,010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파라다이스가 4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되며, 레저 상장기업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시장지수, 사회공헌지수로 분석하였다”며, “지난 1월 레저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121,640,343개와 비교하면 11.32%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구소장은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 대화량, 사회에 대한 공헌도, 시장의 평가로 측정 된다”며 설명했다.

4위, 파라다이스 브랜드는 참여지수 549,385 미디어지수 873,115 소통지수 5,395,162 커뮤니티지수 789,119 시장지수 4,479,492 사회공헌지수 115,537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2,201,810로 분석되었다. 지난 1월 브랜드평판지수 12,925,889와 비교하면 5.60% 하락했다.

구 소장은 “파라다이스 브랜드는 전체 2위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를 획득했다”며, 이어 “다만, 참여지수, 사회공헌지수는 낮은 점수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파라다이스시티가 호텔판 미쉐린 가이드로 불리는 포브스 트래블 가이드의 스타 레이팅에서 ‘4성(4-Star) 호텔’로 선정됐다. 이번 발표에서 첫 평가를 받은 파라다이스시티는 신규 등재와 동시에 국내 호텔 중 최단기간에 4성(4-Star) 등급을 획득했다. 특히 평가항목 중 고객 서비스와 시설, 다이닝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으며 아트테인먼트 리조트로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더불어 파라다이스시티 임직원들이 코로나19 여파로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의료시설과 환우들을 돕기 위해 '사랑의 헌혈 운동' 행사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에는 호텔과 카지노, 리조트, 식음 등 다양한 부문의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했으며, 이렇게 모인 혈액은 대한적십자사 혈액원의 관리에 따라 혈액 지원이 가장 시급한 국내 의료기관에 공급될 예정이다.

또한 파라다이스문화재단이 서울 장충동에 소재한 복합문화공간 파라다이스 ZIP에서 승효상 국가건축정책위원장의 개인전 ‘승효상.ZIP: 감성의 지형’전을 열었다. 이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건축가 승효상이 걸어온 지난 30년 건축 인생을 총망라한 개인전이다.

덧붙여 카지노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되면서 중국인 단체 관광객 출입 제한 조치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파라다이스가 지난달 28일부터 중국인 단체 관광객 출입을 금지했다.

한편,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최근 3개월 동안 국내 레저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결과에 대해 “1위에서 3위 강원랜드, 호텔신라, 하나투어가 상위권을 유지하며 선두를 다투고 있으며, 4위 파라다이스, 5위 모두투어가 매월 ‘빅3’ 자리를 노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