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 겨울방학 중 94개 교 석면 제거..."안전한 교육환경 조성"
충남교육청, 겨울방학 중 94개 교 석면 제거..."안전한 교육환경 조성"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2.26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안전하고 쾌적한 교육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겨울방학 동안 94개 교 18만9천269㎡ 면적에 대한 석면 해체·제거가 모니터단의 꼼꼼한 점검 속에 완료됐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 여름방학 공사부터 활동을 시작한 학교 석면 해체·제거 모니터단에는 교장 또는 교감, 학부모, 환경단체, 민간단체, 외부전문가 등이 참가했으며, 공사관리·감독과 공정 과정이 '학교시설 석면 해체·제거 안내서'에 맞게 진행되는지 확인했다.

이번 공사에서는 모니터단의 승인이 있어야만 후속 공정이 진행돼 석면 해체·제거 공사의 신뢰성과 투명성이 향상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충남교육청은 지난 1월 18일부터 2월 21일까지 석면 해체·제거 대상학교 94개 교에 대해 최종 공사 실태점검을 마쳤다.

차상배 시설과장은 "대부분 학교가 후속공사까지 완료했지만, 일부 내진보강과 리모델링 공사를 병행하는 학교에서는 후속공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신학기를 앞두고 후속공사 완료까지 꼼꼼하게 공사를 관리하고, 학사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는 본예산에 137억원이 반영돼 48개 교에서 석면 해체·제거가 이뤄지며, 추경예산이 확보되면 대상 학교는 더 늘어나게 된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