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종이류 올바른 분리배출 요령' 홍보물 제작...'영수증·전표는 종량제봉투에 버려주세요'
세종시, '종이류 올바른 분리배출 요령' 홍보물 제작...'영수증·전표는 종량제봉투에 버려주세요'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2.27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쓰레기를 줄이고 재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종이류 올바른 분리배출 요령' 관련 홍보물을 제작·배포하고 시민 협조를 당부했다.

세종시 내 폐골판지 가격은 지난해 1월 1㎏당 136원이었으나 현재는 40원까지 떨어진 상태로 수거운반업체의 폐지 선별과 수거, 보관 등 유통구조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폐지가격 폭락은 지난해 초 중국의 폐지·플라스틱 수입제한 조치 이후 국산 폐지의 물량적체가 발생하면서 빚어진 것으로 수도권에서는 수거운반업체가 폐지 수거를 거부하는 사태도 벌어지고 있다.

이에 시는 올바른 종이류 분리배출 요령을 알림으로써 수거운반업체의 수거율 및 자원 재활용률을 높이고자 관련 홍보물을 제작해 관내 공동주택 엘리베이터에 게시하는 등 홍보 활동을 강화한다.

종이류 분리배출 시에는 테이프 등 이물질을 제거한 후 골판지(종이상자), 종이팩, 폐지류(신문지 등) 등 종류별로 분리 배출해야 한다.

또 오염된 종이, 영수증, 택배 전표 및 각종 라벨, 색지와 금 은박·알루미늄·비닐 코팅지, 명함·사진, 방수 코팅된 포장 박스, 합성수지 소재 벽지, 부직포 등은 종량제 봉투에 담아 배출해야 한다.

시 관계자는 "종이류도 제대로 분리수거하지 않으면 폐기물이 되는 만큼 배출 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배출 전에 종이박스를 납작하게 펴고 오염물질이 묻은 종이류와 영수증은 종량제봉투에 버리는 등 종이류 올바른 분리배출 요령에 따라 실천해 줄 것"을 당부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