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옹진군, 취약계층 1인당 마스크 50매 지원...총 4만9천50매 보건용 마스크 배부
인천 옹진군, 취약계층 1인당 마스크 50매 지원...총 4만9천50매 보건용 마스크 배부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2.27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광역시 옹진군(군수 장정민)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코로나 19'로 부터 지역 내 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해 식약청인증 보건용 마스크(KF80)를 1인당 50매씩 배부한다고 27일 밝혔다.

군은 지난 26일부터 지역 내 취약계층(기초생활 보장 수급자, 차상위계층 및 사회복지시설거주자) 981명에게 총 4만9천50매의 보건용 마스크를 배부하고 있다.

장정민 군수는 "코로나 19가 진정되지 않은 현시점에서는 취약계층의 안전하고 건강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여겨 마스크를 배부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군민 모두 외출하실 때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30초 이상 손 씻기 생활화 등 코로나 19 예방수칙을 꼭 지켜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군과 군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지난해 연말 지역 내 취약계층에게 식약청인증 보건용 마스크(KF80)를 1인당 최대 48매씩(총 4만3천764매) 지원한 바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