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기장군, 감염병 방역단 중심 총력 대응...방역인력 대폭 확대
부산 기장군, 감염병 방역단 중심 총력 대응...방역인력 대폭 확대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2.27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장군은 감염병방역단을 중심으로 기존 19명이던 방역 인력을 79명으로 대폭 확대하고 코로나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에 총력 대응하고 있다.

2015년 메르스를 겪으면서 감염병에 상시 대응하기 위해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최초로 감염병 전담부서인 '감염병방역단'을 2017년 4월 신설하고 평소에도 촘촘한 방역망을 구축해왔다.

코로나19가 부산 지역에도 확산되자 기장군은 감염병방역단에 예비비 9억 4천만원을 긴급 투입해 방역 인력, 소독약품, 장비 물품을 확보했다.

지난 24일부터는 확대된 79명의 감염병방역단과 읍면 행정복지센터 방역 인력이 관내 방역 작업에 투입되고 있다.

현재 감염병방역단 20명, 기장읍 20명, 정관읍 20명, 장안읍 6명, 일광면 7명, 철마면 6명의 방역 인력이 조별로 집중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도서관, 경로당, 노인복지관 등의 공공시설 ▲동해선과 지하철 4호선 역사, 공영주차장, 기장시장 등의 다중이용시설 ▲공중화장실, 버스승강장, 공동주택의 엘리베이터 및 공동이용시설 ▲마을 내 취약지역 ▲어린이집, 유치원, 초·중·고교 등의 교육기관에 대해서도 실내외 소독을 집중 실시하고 있다.

특히 감염병방역단은 평일은 물론 토·일·공휴일도 새벽 4시 30분부터 기장시장 등의 방역을 실시하며 코로나19 확산 차단의 최일선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