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위장 통증, 양배추에 함유된 비타민U와 설로라판 효과
[건강정보] 위장 통증, 양배추에 함유된 비타민U와 설로라판 효과
  • 김나희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3.23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인 일상생활에서 겪는 신체의 통증은 다양하다. 오래 앉아 있는 생활로 인해 발생하는 허리나 고관절의 뻐근함, 환절기 시기에 걸릴 수 있는 감기로 인한 기침과 목 통증 등. 이렇듯 일상생활에서 불편을 호소하는 증상 중 가운데는 위 통증이 있다.

많이들 겪는 위의 통증 증상으로는 소화 불량, 더부룩한 상태, 복부 팽만감 등이 있으며 만성으로 오래 겪는 이들은 복통과 함께 흉통, 명치가 갑갑한 느낌을 받기도 한다. 게다가 최근 재택근무하는 이들이 많아지면서 신체 활동량이 저하되고 이와 같은 위 통증을 겪는 이들이 많아지는 추세다.

원인으로는 스트레스를 쉽게 받을 수 있는 환경, 맵고 짠 음식과 인스턴트를 자주 먹는 습관, 빠른 시간 내에 먹는 식생활 등이 있다. 서구화되어가는 식단을 자주 섭취하며 자극적인 음식을 보다 많이 먹게 되는 환경이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이처럼 일상생활에서 불편을 줄 수 있는 위의 통증은 평상시에 관리를 통해 줄일 수 있다. 위에 좋은 음식을 자주 섭취하거나 규칙적인 생활 습관으로 위가 받을 수 있는 자극을 최대한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위에 좋은 식품이 포함된 식단을 계획하는 것이 위 건강을 챙기는 첫 번째 단계이다.

위에 좋은 음식은 다양하게 있지만, 그중에서도 양배추가 대표적이다. 양배추에 함유된 비타민U와 설로라판 성분이 위암 발생의 주요 원인인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의 확산을 방지하는 역할을 한다. 평소 속 쓰림 완화와 동시에 위장관 내 세포의 재생을 돕기 때문에 꾸준한 양배추 섭취는 위궤양 치료에 효과적이다.

그리고 양배추의 다양한 품종 중에서도 빨간양배추로 알려진 보랏빛이 도는 적채는 시력에 좋은 항산화 성분인 안토시아닌이 풍부하다.

한편, 빨간양배추는 전 세계인이 많이 섭취하는 식품으로 원산지는 지중해 연안과 서아시아이며 국내에서는 강원도와 전남, 제주도 등 전국에서 재배되고 있다. 그중에서도 제주산 빨간양배추는 따듯한 기후와 청정 지역의 특혜를 받아 좋은 품질을 갖고 있어 소비자들의 호평을 끌어내고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