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군,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극복 해조류 특산품 전달로 응원
고흥군,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극복 해조류 특산품 전달로 응원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3.25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흥군(군수 송귀근)은 고흥군수 산업협동조합과 함께 24일 군 특산품인 조미김, 김자반, 마른미역, 건다시마 등을 대구·경북지역에 전달하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응원에 동참했다.

군에 따르면 날씨가 따뜻해지는 시기로 생물의 보관성이 취약함을 고려해 가공제품을 보내 장기간 보관성을 유지해 대구·경북 지역의 주민들에게 전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전달되는 구호 물품은 구운 맛 돌김, 마른미역, 건다시마 등 5종에 820박스(2천만원) 수량이다.

특히 해조류는 알칼리 식품으로 피를 맑게 해주고 각종 성인병 예방에 도움이 되기에 코로나19 현장에서 근무하는 의료진과 주민들의 원기회복에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돼 전달 의사를 밝혔다.

군 관계자는 "보내드린 물품들이 대구·경북지역에서 고생하시는 모든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라고 코로나19를 극복하는데 힘찬 응원을 보낸다"고 밝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