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지역 상권 활성화 '유료공영주차장 요금 2시간 면제' 시행
안성시, 지역 상권 활성화 '유료공영주차장 요금 2시간 면제' 시행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3.26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안성시는 오는 28일부터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시에서 운영하는 유료 공영주차장에 대해 2시간 주차요금 면제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방침은 코로나19 사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안성맞춤 시장과 중앙시장 등 지역 상권에 활력을 불어 넣고 이를 이용하는 시민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자 마련됐다.

대상 시설은 전통시장 주변의 서인동 공영주차장을 비롯한 노외주차장과 노상주차장 각각 3개소이며, 주차면은 총 337대로 2시간까지 무료 이용이 가능하다.

주차장 이용에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주차관리원은 기존과 동일하게 배치해 환경정비와 시설물을 정상적으로 관리하고 장기주차 예방을 위해 2시간 이상 주차를 할 경우 주차요금이 부과된다.

이춘구 안성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조치가 지역 상권 활성화에 기여하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께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