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임신·출산·돌봄·주거 등 범부처 복지서비스 안내서 발간...종합안내 책자 성격
여가부, 임신·출산·돌봄·주거 등 범부처 복지서비스 안내서 발간...종합안내 책자 성격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3.30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가족부(장관 이정옥)는 '한 부모·조손 가족 복지서비스 안내' 소책자를 발간했다고 30일에 밝혔다.

이번 안내서는 임신·출산부터 돌봄·주거·취업까지 한부모가족을 위한 단계별 정부 지원 서비스 정보를 한곳에 모은 종합안내 책자의 성격을 가졌다.

미혼모·부 등 한부모가족, 조손 가족 뿐 아니라 현장 공무원과 지역주민들까지 정부에서 지원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도록 상세 내용을 담았다.

소책자에는 ▲임신·출산 ▲양육·돌봄 ▲시설·주거 ▲교육·취업 ▲금융·법률 등 지원 분야별로 구성했고, 신청·문의 가능한 전화번호와 누리집 주소 등을 같이 담았다.

특히 저소득 한 부모·조손 가족(중위소득 52% 이하)에게는 ▲아동 양육비(월 20만원) ▲중·고등학생 학용품비(연 5.41만원) ▲시설 입소 한부모가족 생활보조비(월 5만원) 등을 지원한다.

여가부는 안내 책자가 필요한 사람들이 손쉽게 접할 수 있도록 전국 읍·면·동 주민센터와 건강 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한부모가족 복지시설, 한부모가족 관련 단체 등 전국 500여개 기관에 2만부를 배포한다.

여성가족부, 한국건강가정진흥원, 건강가정지원센터, 복지로 등 관련 기관 누리집에서도 자료를 내려받을 수 있다.

그동안 여가부는 한부모가족이 사각지대 없이 자녀를 건강하게 키우고 적절한 돌봄을 받도록 맞춤형 지원 사업을 확대해왔다.

지난해 아동 양육비 지원 금액을 2배 가까이 인상하고, 지원 자녀 연령도 만 14세 미만에서 만 18세 미만으로 대폭 확대하는 등 한부모가족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고자 노력했다.

또한 한 부모의 주거 지원을 위해 국토부 등 관계 부처와 협의해 임대 주택 지원 확대와 양육·학습·직업교육이 가능한 미혼모 전용시설을 운영하는 등 자립여건 강화에 힘써 온 바 있다.

한편 정부는 사회적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취약계층을 위해 민생안정 등 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위한 예산을 추가 편성했다.

김권영 가족정책관은 "모든 국민이 어려운 현시점에서 특히 저소득 한부모가족과 조손 가족의 어려움이 조금이나마 해소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한부모가족과 조손 가족이 빠짐없이 복지서비스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필요한 정보들을 지속해서 제공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