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라홀딩스, 순위 상승하며 ‘선두’ 도전 청신호... 2020년 3월 섬유의류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위
휠라홀딩스, 순위 상승하며 ‘선두’ 도전 청신호... 2020년 3월 섬유의류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위
  • 문혜경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4.01 0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휠라 럭스팩(LUX PACK)’ 출시
‘휠라 스튜디오(FILA STUDIO)’ 론칭
‘보이저 컬렉션(Voyager Collection)’ 출시

휠라홀딩스가 지난 2월 보다 한 계단 상승하며, 섬유의류 상장기업 브랜드평판에서 선두 도전에 한 발짝 다가섰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23일 “섬유의류 상장기업에 대해 2020년 2월 21일부터 2020년 3월 22일까지의 국내 섬유의류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25,742,879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휠라홀딩스가 2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되며, 섬유의류 상장기업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시장지수, 사회공헌지수 로 분석하였다”며, “지난 2월 섬유의류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33,249,632개와 비교하면 22.58%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2위, 휠라홀딩스 브랜드는 참여지수 143,880 미디어지수 44,473 소통지수 70,838 커뮤니티지수 23,332 시장지수 692,699 사회공헌지수 9,70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984,926로 분석되었다. 지난 2월 브랜드평판지수 1,708,810와 비교하면 42.36% 하락했다.

구 소장은 “휠라홀딩스 브랜드는 시장지수를 제외한 나머지 세부지수는 낮은 점수를 보이며, 지난 2월 보다 총 브랜드평판지수가 하락했다”고 평가했다.

휠라가 고급 소재와 컬러를 적용해 한정 판매하는 ‘휠라 럭스팩(LUX PACK)’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으며, 브랜드 주력 제품 3종으로 구성됐다. 특히 신발 갑피 부분은 천연가죽 소재를 사용하고 갑피 패턴과 휠라 로고에 아이보리 컬러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여성 특화 애슬레저 라인 ‘휠라 스튜디오(FILA STUDIO)’를 론칭했다. 이는 휠라핏을 새롭게 단장해 탄생했으며, 운동할 때는 물론이고 일상에서도 착용 가능한 편안한 애슬레저 룩을 표방한다. 이어 애슬레저 룩의 핵심 아이템인 레깅스를 필두로 자켓, 스웨트셔츠, 이너탑, 팬츠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인다.

더불어 북두칠성 등 별자리와 우주에서 영감을 받은 ‘보이저 컬렉션(Voyager Collection)’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다. 이어 퍼플 색상을 중심으로 올해 봄·여름 시즌 트렌드에 맞춰 다양한 아이템을 전개하며, 별 7개로 이뤄진 별자리 북두칠성을 그래픽으로 표현해 디자인 포인트로 활용하고 전용 문구 본 투 샤인이 제품 곳곳에 더해졌다. 특히 방탄소년단이 참여한 보이저 컬렉션 신규 광고도 전개한다.

이어 이지 라이프슈즈 FILA RGB에 시즌 트렌드 컬러를 추가한 신규 버전 ‘FILA RGB 뉴데이팩’을 출시했다. 이지 라이프슈즈는 가볍고 편안하면서 일상에서 스타일리시하게 다양한 용도로 착용할 수 있는 다목적 슈즈로, 이번 봄 새롭게 선보이는 휠라 RGB 뉴데이팩은 4가지 라인 중 플렉스에 해당하는 모델로 이루어졌다. 특히 유연성이 뛰어난 니트 소재를 사용해 패셔너블한 착장과 편안한 착화감을 동시에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덧붙여 휠라홀딩스가 NH투자증권과 자기주식 취득 신탁계약을 맺고 200억 원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한다. 계약기간은 2020년 3월25일부터 2020년 9월24일까지다.

한편,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최근 3개월 동안 국내 섬유의류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결과에 대해 “1위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새롭게 왕좌를 차지 한 가운데, 2위에서 5위 휠라홀딩스, 코웰패션, F&F, 한섬이 오차범위 내의 점수 차이로 선두 도전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