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정장·예복 브랜드 루쏘소, 4월 한정 특가 프로모션 진행
맞춤정장·예복 브랜드 루쏘소, 4월 한정 특가 프로모션 진행
  • 김나희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4.01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품 이태리 원단 ‘구아벨로’, 영국 원단 ‘허더스필드 첼시’ 특가 할인

맞춤정장·예복 대표 브랜드 루쏘소(Lussoso)가 4월 한정 특가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웨딩시즌 맞이 스포트라이트 딜(Spotlight Deals) 프로모션으로 1일부터 한 달 간 이태리 원단 ‘구아벨로’, 영국 원단 ‘허더스필드 첼시’를 최대 59% 할인된 가격에 만날 수 있다.

‘구아벨로’, ‘허더스필드 첼시’ 원단은 각각 이태리 원단, 영국 원단 중 많은 예비 신혼부부들이 예복으로 선택하는 루쏘소 스테디셀러 원단이다.

루쏘소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명품 브랜드에 고급 원단을 공급하며 높은 퀄리티를 자랑하는 구아벨로는 뛰어난 복원력과 고급스러우면서도 은은한 광택이 특징”이며 “허더스 필드 첼시 역시 세계 유수의 테일러, 디자이너들에 의해 사용되고 있으며 원단 특유의 단단한 내구성에 고급스러운 광택감을 갖고 있는 영국 왕실의 워런티를 받은 유명 원단”이라고 전했다.

이번 프로모션을 통해 구아벨로 맞춤정장 1벌 59만원, 허더스필드 첼시 맞춤정장 1벌을 69만원에 구매할 수 있으며, 해당 원단 맞춤정장과 함께 △소가죽 수제화 △맞춤셔츠 △넥타이 △촬영용 대여복 △턱시도 리폼 △악세서리 대여로 구성된 풀 패키지 상품을 각각 72만원, 82만원에 구매 가능하다.

또한, 각각 해당 원단 맞춤정장과 함께 △맞춤셔츠 △넥타이 △촬영용 대여복 △턱시도 리폼 △악세서리 대여로 구성된 ‘구아벨로 웨딩 베이직 패키지’ 상품을 67만원에, 허더스필드 첼시 웨딩 베이직 패키지 상품을 77만원에 구매 가능하다.

이외에도, 베스트 원단 할인 및 새로워진 패밀리 프로모션, 얼리버드 기프트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베스트 패브릭 셀렉션 프로모션’은 총 9가지 국내외 유명 원단의 맞춤정장·예복을 최대 46% 할인된 가격으로 제공한다. △알프레드 브라운 △존 그리니쉬 △라바톤 △에르메네질도 제냐 △똘레뇨 △까노니코 △안젤리코 △제일모직 카스텔다리오 △비아몬테 총 9가지 원단이 있다.

베스트 패브릭 셀렉션은 소가죽 수제화, 대여복 등 필요한 구성을 선택하여 가격부담을 줄인 웨딩 패키지로도 만나 볼 수 있다.

‘뉴 패밀리 프로모션’은 국내 최다 40여개 오프라인 매장을 보유한 루쏘소 고객만이 누릴 수 있는 특별 혜택이다. 프로모션 원단 중 정장 1벌 이상 맞출 경우 구매한 지점 또는 타 지역의 지점에서 추가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신랑 예복 외 1벌 추가 시 정장 가격의 5% 할인, 2벌 동시 계약 시 추가된 정장 가격의 10% 할인이 적용된다. 패밀리 프로모션의 원단은 ‘비아몬테’, ‘안젤리코’, ‘존 그리니쉬’로 진행된다. 루쏘소 본사 카카오톡을 통해 구매 내역 확인이 된 쿠폰을 받아 타 지역의 지점에서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4월 한정으로 진행되는 ‘얼리버드 기프트 프로모션’은 4월 한 달간 평일 오전 10:30~12:30 2시간 동안 맞춤예복 계약 고객을 대상으로 20만원 상당의 촬영 대여복을 무료로 대여해준다. 100여종이 넘는 루쏘소 촬영 대여복 중에서 남성복과 여성복 중 1벌 선택 가능하다.

한편, 올해로 론칭 17년을 맞이한 루쏘소는 맞춤정장·예복 업계 선두 브랜드로 젊은 사람들이 이용하기 좋은 트렌디한 디자인과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대로 소비자의 높은 인지도를 형성하고 있다. 여기에 매달 진행되는 웨딩, 비즈니스별 다양한 패키지와 명품 원단 할인 이벤트(허더스필드 첼시, 존그리니쉬, 제냐 등)는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루쏘소는 고객의 안전한 상담 환경을 위해 상담이 종료된 즉시 상담 테이블과 손잡이 등을 소독, 마스크를 착용하고 상담을 진행하고 있으며 카카오톡 채널을 통해 전지점 온라인 상담도 진행중이다. 이벤트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루쏘소 공식 홈페이지 및 블로그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