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제약, 평판지수 폭등하며 순위 수직상승... 2020년 3월 제약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5위
셀트리온제약, 평판지수 폭등하며 순위 수직상승... 2020년 3월 제약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5위
  • 문혜경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4.03 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T-G07’ 생산시설 실사 최종 무결점 리포트 결과 받아

셀트리온제약이 지난 2월 보다 총 브랜드평판지수가 대폭 상승하며, 제약 상장기업 브랜드평판에서 무려 14계단 뛰어 올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25일 “제약 상장기업 116개 브랜드에 대해 2020년 2월 24일부터 2020년 3월 25일까지의 제약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119,543,839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셀트리온제약이 5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되며, 제약 상장기업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시장지수로 분석하였다”며, “지난 2월 제약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86,354,563개와 비교하면 38.43%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5위, 셀트리온제약 브랜드는 참여지수 5,162,656 소통지수 571,826 커뮤니티지수 411,773 시장지수 416,003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562,258로 분석되었다. 지난 2월 브랜드평판지수 1,096,915와 비교하면 498.25% 상승했다.

​구 소장은 “셀트리온제약 브랜드는 지난 2월 보다 참여지수가 폭등했다”며, 이어 ”다만, 그 외의 세부지수는 선두와는 큰 격차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등 이른바 '셀트리온 3형제'의 합병 방안이 올 하반기 구체화힐 것으로 보인다. 이어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최근 셀트리온 주주총회에서 전화로 "올해 3~4분기 주주들에 3개사에 대한 합병 방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현재 셀트리온은 바이오시밀러 연구개발·생산을 담당하고 있고, 셀트리온헬스케어와 셀트리온제약은 각각 제품 유통·판매와 케미컬 의약품 생산을 맡고 있다.

또한 앞서 서 회장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 행사 중 질의응답에서 '주주들이 원한다'는 조건 아래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3사의 합병을 추진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는 가운데, 이어 주총에서도 3개사 합병안에 대한 법적 검토를 언급한 것이다. 특히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3사의 합산 시가총액 규모는 32조원대로 코스피 시총 상위 4위에 오르는 수치다.

더불어 지난 1월 미국식품의약국(FDA)가 실시한 셀트리온제약 청주공장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 치료제 ‘CT-G07’ 생산시설 실사에 대해서 최근 최종 무결점 리포트 결과를 받았다. 이번 실사는 HIV 치료제인 CT-G07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생산시설과 품질관리에 대한 것으로, 기존 전체 생산라인 cGMP 인증에 포함되지 않은 이중정 생산능력 평가를 중심으로 실사가 진행됐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기대감에 주식시장에서 강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진단키트 시제품 개발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브랜드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브랜드평판지수를 파악하고 있으며, 제약 상장기업 CMG제약, JW생명과학, JW신약, JW중외제약, KPX생명과학, 경남제약, 경동제약, 경보제약, 고려제약, 광동제약, 국제약품, 내츄럴엔도텍, 넥스트BT, 노바렉스, 녹십자, 녹십자웰빙, 뉴트리, 대봉엘에스, 대성미생물, 대웅, 대웅제약, 대원제약, 대한뉴팜, 대한약품, 대화제약, 동구바이오제약, 동국제약, 동성제약, 동아에스티, 동화약품, 디에이치피코리아, 메드팩토, 메디포럼제약, 메지온, 명문제약, 바이넥스, 바이온, 보령제약, 부광약품,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비씨월드제약, 비피도,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제약, 삼아제약, 삼일제약, 삼진제약, 삼천당제약, 서울제약, 셀트리온, 셀트리온제약, 셀트리온헬스케어, 신신제약, 신일제약, 신풍제약, 씨케이에이치, 씨티씨바이오, 아미노로직스, 안국약품, 안트로젠, 알리코제약, 압타바이오, 에스텍파마, 에스티팜, 에이치엘비생명과학, 에이치엘사이언스, 에이프로젠 H&G, 에이프로젠제약, 엔지켐생명과학, 영진약품, 옵티팜, 우리들제약, 우진비앤지, 유나이티드제약, 유유제약, 유한양행, 이글벳, 이수앱지스, 이연제약, 일동제약, 일성신약, 일양약품, 제일바이오, 제일약품, 조아제약, 종근당, 종근당바이오, 중앙백신, 지엘팜텍, 지트리비앤티, 진바이오텍, 진양제약, 코미팜, 코스맥스비티아이, 코스맥스엔비티, 코썬바이오, 코오롱생명과학, 큐브앤컴퍼니, 테라젠이텍스, 티움바이오, 파마리서치프로덕트, 팜스빌, 퓨쳐켐, 하나제약, 하이텍팜, 한국유니온제약, 한독, 한미사이언스, 한미약품, 한올바이오파마, 현대약품, 화일약품, 환인제약, 휴메딕스, 휴온스, 휴온스글로벌에 대해 브랜드 평판조사를 실시하였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