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코로나19로 부족한 혈액수급 위해 팔 걷고 나서...생명 나눔 실천
남해군, 코로나19로 부족한 혈액수급 위해 팔 걷고 나서...생명 나눔 실천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4.03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군은 대한적십자사 경남혈액원과 협력해 1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군청 느티나무 광장에서 '생명 나눔, 사랑의 헌혈운동'을 실시했다.

헌혈운동은 저출산 고령화로 인해 해마다 헌혈 가능 인구는 감소하는 반면 고령화로 인한 중증 수혈환자는 증가해 수요에 맞는 적정량의 혈액을 확보하기 위해 실시하고 있다.

특히 이번 헌혈운동은 최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의 확산으로 헌혈 참여율이 감소함에 따라 혈액수급에 빨간불이 켜지자 남해군과 대한적십자사 경남혈액원이 협력해 두 팔 걷고 나서게 된 것이다.

개학 연기 등 악조건과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을 위해 홍보 없이 긴급하게 시행된 헌혈행사에도 불구하고 40여명의 군민이 헌혈버스를 찾아와 생명 나눔을 실천했으며, 특히 남해군청 직원들이 단체로 솔선수범해 적극적으로 나서 주었다.

남해군 보건소 관계자는 "수혈용 혈액은 다른 나라에서 수입이 제한되므로 국내 헌혈로 충당해야 하나 최근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예정된 헌혈행사 취소 등 헌혈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언제 수혈을 받을 상황에 처할지 모르는 사랑하는 가족, 나아가 우리 모두를 위한 사랑의 실천에 앞으로도 군민들의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