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야쿠르트, 민관협동 사회공헌 ‘취약계층 간편식 지원사업’ 실시
한국야쿠르트, 민관협동 사회공헌 ‘취약계층 간편식 지원사업’ 실시
  • 김상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4.07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야쿠르트, 저소득 장애인 대상 간편식 ‘잇츠온’ 전달 사업 진행
취약계층 결식 해결 및 안부확인을 위한 새로운 민관협업 급식 지원 활동

신선 서비스 기업 한국야쿠르트가 취약계층 간편식 지원사업에 나선다.

한국야쿠르트는 중구청 사회복지과와 MOU를 맺고 저소득 장애인을 대상으로 간편식 브랜드 ‘잇츠온’ 제품을 전달한다. 관내 장애인복지관에서 선정한 100여 가구를 대상으로 하며 협약 기간은 4월 1일부터 연말까지다.

간편식 제품은 균형잡인 영양섭취를 위해 전문 셰프와 영양사가 구성한 식단에 맞춰 프레시 매니저가 주 3회 직접 가져다 준다.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대상자 요청시 비대면으로 전달한다. 간단히 먹을 수 있는 한국야쿠르트 ‘잇츠온 신선란’, ‘잇츠온 하루두부’를 비롯해 ‘차돌박이 순두부찌개’와 같은 밀키트 제품이 포함되어 있다.

해당 사업은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취약계층의 결식해소를 위한 중구청의 제안에 따라 최초 기획되었다. 실제,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복지시설 운영 중단이 장기화되며 소외계층의 결식 우려도 함께 높아진 상태다.

전달과 함께 대상자의 안부를 확인해 고독사 등 예기치 못한 사고에도 대비한다. 연간 운영에 필요한 비용은 중구청이 지원한다. 취지에 공감한 한국야쿠르트도 2,500만원 상당의 간편식 제품을 무상 제공할 계획이다.

한국야쿠르트 황규환 디지털CM팀 팀장은 “급식 지원사업을 통해 어려운 이웃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전국 1만 1천여명 프레시 매니저와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야쿠르트는 지난 1994년부터 프레시 매니저와 함께 홀몸노인돌봄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유제품 전달과 함께 독거 노인의 안부를 묻는 사회공헌 활동으로 전체 수혜 인원은 3만 명에 이른다. 취약계층 급식 지원 사업 또한 지자체, 관련 기관과 협업을 확대하며 수혜 인원을 늘려갈 나갈 계획이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