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군, 코로나19 지역 고용 대응 특별지원사업 시행...1인당 최대 50만원 지원
합천군, 코로나19 지역 고용 대응 특별지원사업 시행...1인당 최대 50만원 지원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4.09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합천군은 코로나19로 인해 고용안정 정책의 사각지대에 있는 무급휴직노동자, 특수형태 근로자, 프리랜서 등 근로자에게 1인당 최대 50만원을 지원하는 코로나19 지역 고용 대응 특별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8일 밝혔다.

본 사업은 학습지 방문 교사·방과 후 강사·보험설계사·대리운전 기사 등 특수형태근로종사자·프리랜서 등에게 생계비 지원,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은 일용직 근로자에게 단기 일자리 제공, 50인 미만 사업장에 고용된 근로자 무급휴직인 경우 생계비 지원 등 세 가지 형태로 지원된다.

군은 8일 군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했으며 4월 8일부터 20일까지 방문 접수(합천군 경제교통과), 우편접수, 이메일 접수를 통해 신청을 받는다.

대상자는 2월 23일부터 3월 31일까지 5일 이상 노무가 제공되지 않았음을 증명하는 관련 서류를 첨부하면 되며 신청 마감일이 지나면 신청자 요건심사 및 선정 후 신청자에게 지원금이 지급된다. 단기 일자리 제공은 별도의 사업계획 수립 후 추진된다.

이덕구 경제교통 과장은 "이번 지원사업을 통해 코로나19의 여파로 일자리를 잃고 고용안정 정책의 사각지대에 있는 분들이 좌절하지 않고 사회활동을 계속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합천 군내 주소를 둔 18세에서 39세 이하 청년 대상으로 1월 20일부터 4월 8일까지 최소 1개월 이상 근무를 하다가 실직된 사실이 확인되는 실업급여를 받지 못하는 실직 청년에게는 청년희망지원금도 지급한다.

월 50만원씩 2개월간 최대 100만원까지 지원하며 4월 8일부터 5월 8일까지 온라인을 통해 신청을 받는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합천군 경제교통과 문의 및 홈페이지 공고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