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서비스 및 디지털 콘텐츠 대만 수출 본격화...업무협약(MOU) 체결
KT, 5G 서비스 및 디지털 콘텐츠 대만 수출 본격화...업무협약(MOU) 체결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4.09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대표이사 구현모)는 지난 7일 대만 통신사 Far EasTone(이하 FET)과 5G 서비스 공동 개발 및 콘텐츠 제휴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코로나19로 인해 대면 미팅이 어려운 상황을 고려해 KT 슈퍼 VR에서 제공하는 원격모임 플랫폼 '인게이지'를 활용했다.

서울에 있는 KT Customer전략본부장 박현진 상무와 타이베이에 있는 FET 고객전략본부장 티와이 잉(T.Y. Yin) 전무가 가상공간에서 만나 협약식을 진행했다.

FET는 대만 내 5G 선도 사업자로서 입지를 다지기 위해 세계 최초로 5G를 상용화한 KT와 전략적 제휴를 추진한다.

KT는 5G 영상 커뮤니케이션 서비스의 대만 진출과 5G 로밍 조기 상용화, 오리지널 영상 콘텐츠 및 웹툰 수출을 통해 글로벌 5G 리더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KT의 디지털 콘텐츠는 FET의 'friDay'라는 디지털 브랜드를 통해 유통할 예정이다.

KT의 오리지널 영상 콘텐츠 중 일부 타이틀은 이미 수출이 확정됐으며, 매월 신규 공개되는 작품도 지속해서 협력하겠다는 방침이다.

KT Customer전략본부장 박현진 상무는 "KT의 5G 서비스 운영 노하우와 FET의 고객 기반을 결합해 양사의 동반 성장과 신규 수익 창출을 추진하겠다"며 "앞으로도 FET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5G 전반으로 협력 범위를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FET 티와이 잉(T.Y. Yin) 전무는 "대한민국은 세계 최초로 5G를 상용화한 5G 글로벌 리더이며 KT는 한국을 대표하는 통신사로서 5G 분야에서 괄목할만한 서비스 개발 및 운영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FET는 KT와의 폭넓은 5G 협력을 통해 상용화 첫해 기존 LTE 가입자의 약 20%를 5G로 업그레이드하겠다"고 덧붙였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