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32개 유망 창업 팀 광명에 둥지...창업자금·공간·교육 지원
광명시, 32개 유망 창업 팀 광명에 둥지...창업자금·공간·교육 지원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4.28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수한 아이디어와 기술 역량을 갖춘 청년·일반 창업자 32개 팀이 경기도 광명시에 둥지를 텄다.

시는 이들에게 올해 창업자금 5억원과 사무 공간, 각종 창업 교육 등을 지원한다고 28일 밝혔다.

초소형 전기차용 사고기록장치·친환경 UV 페인트·필터 교환용 미세먼지 마스크·친환경 에코 바이오 정제 필터·보이스피싱 탐지와 청각장애인용 텍스트 서비스 앱 개발 등을 하는 청년창업자 18개 팀과 일반 창업자 14개 팀이다. 시에 살거나 사업장을 둔 팀들이다.

시는 사업 실현 가능성과 아이디어 참신성, 수익성 등을 꼼꼼히 따져 이들을 엄선했다.

시는 적게는 44개 팀, 많게는 61개 팀을 선정했던 예년보다 올해는 선정 팀을 줄이는 대신 지원을 강화했다.

사업화 개발비로 팀당 최대 5천만원 한도에서 1차로 팀당 1∼3천만원을 지원한다.

또 시 창업지원센터(오리로 362)에 전용 사무 공간을 제공하고 기초경영과 투자유치전략, 마케팅, 시장분석, 전문가 멘토링 등을 1년 동안 집중적으로 지원한다.

시는 앞서 2017년부터 창업 지원 시스템을 구축해 지난해까지 청년창업자만 89개 팀을 선발해 지원했다.

시가 지원한 팀은 지난해 기준으로 모두 110명의 고용실적과 120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또 수상과 자금 유치 32차례, 지식 재산권 확보 99건의 성과를 냈다.

박승원 시장은 최근 창업자금 약정식에서 전 영국 총리 윈스턴 처칠의 '포기하지 마십시오, 절대로 포기하지 마십시오. 절대, 절대 포기하지 마십시오'라는 명언을 소개했다.

또한 "도전이 희망입니다 창업이 희망입니다"라고 창업 팀들을 응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