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꼬꼬마 양배추 수확 한창...수출길도 순항
군산시, 꼬꼬마 양배추 수확 한창...수출길도 순항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5.07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꼬마 양배추가 수출을 비롯해 대형마트에도 출하를 앞두는 등 순조로운 순항을 보이는 가운데 농기센터 직원들이 일손을 모으며 힘을 보탰다.

시 농업기술센터는 코로나19 악재에 대외 수출길이 막힐까 염려했던 군산 꼬꼬마 양배추가 대만 등 대외 수출계약을 순조롭게 체결하고 국내 대형마트에도 출하를 앞두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달 출하 일정을 맞추기 위해 대야면 임피면 일원 시설 하우스에서는 꼬꼬마 양배추 수확이 한창이다.

수확 작업에 부족한 일손 해소를 위해 농촌진흥청 산하 국립농업과학원 직원들과 농업기술센터 기술보급과 직원 25명이 수확 작업 일손돕기에 나서 양배추 재배 농가에 힘을 보탰다.

이번에 수확하는 꼬꼬마 양배추는 2월 말 하우스에 정식한 것으로 일반 노지재배보다 수확 시기를 한달가량 앞당기는 조기재배로 출하 시기를 조절해 몸값을 올려 공급하게 된다.

국내에는 11일부터 롯데마트 전국 매장에 선보이며 대만 수출은 이달 말부터 일본은 6월부터 수출길에 나선다.

시에서 지난 2018년 전국 최초로 꼬꼬마 양배추 수출을 시작으로 지난해에 140t, 올해에는 312t까지 수출물량이 대폭 늘어났다.

재배면적도 8㏊에서 4배가량인 30㏊까지 확대됐으며 2023년까지 100h㏊로 면적을 확대할 계획으로 꼬꼬마 양배추가 군산농업의 효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역 농특산품화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기술보급과 김미정 과장은 "재배면적과 생산량이 급증함에 따라 안정적인 판로확보를 위해 싱가포르, 홍콩 등 신규 수출시장을 개척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공급처 확보와 다양한 소비촉진을 위해 각종 매체를 활용한 홍보방안 마련과 고품질 양배추 생산기술 보급으로 농가 소득향상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